‘뺑소니 혐의’ 김호중 의혹 일파만파…경찰, 소속사 조직적 은폐 수사

김예슬 기자
김예슬 기자
업데이트 2024-05-16 17:45
입력 2024-05-16 15:41
사고 당일 행적 의문 투성이

유흥업소 방문 후 택시와 충돌
매니저에 경찰 대리출석 요구
음주운전 회피 정황에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

이미지 확대
트로트 가수 김호중. 뉴스1
트로트 가수 김호중. 뉴스1
유명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씨의 뺑소니 사건이 운전자 바꿔치기와 증거인멸 의혹까지 확대되며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경찰은 김씨와 김씨의 소속사가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하려 했는지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김씨의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의 이광득 대표는 16일 입장문을 내고 “(김호중은) 지난 9일 저와 술자리 중이던 일행들에게 인사차 유흥주점을 방문했다”면서 “당시 김호중은 고양 콘서트를 앞두고 있어 음주는 절대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사고 당일 김씨의 행적은 여러 의문을 남긴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와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서울의 집으로 돌아가지 않았다. 경찰의 출석 요구에 답하지 않고 경기 구리시의 한 호텔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김씨에게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뿐 아니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혐의도 적용해 조사 중이다.

이후 김씨는 정확한 음주 측정이 쉽지 않은 사고 17시간 뒤에야 경찰서를 찾아 음주측정과 조사를 받았다. 그보다 먼저 매니저가 김씨 옷을 입고 경찰서를 찾아 대신 자수한 점, 장시간 집이 아닌 장소에 피해 있었던 점,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사라진 점 등은 김씨의 음주운전 의혹을 증폭시키는 대목이다. 경찰은 김씨에게 도로교통법 위반(사고 후 미조치)뿐 아니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혐의도 적용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김씨가 매니저에게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가 났다’며 ‘경찰에 대신 출석해달라’고 대리 출석을 요구한 녹취 파일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소속사 대표는 “매니저에게 자수하라고 한 건 내 지시”라면서 김씨는 관여하지 않았다는 취지의 해명을 내놨다. 사라진 블랙박스 메모리카드에 대해서는 “현장에 간 또다른 매니저가 제거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김씨 등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발부되면 김씨와 소속사 관계자들의 행적을 구체적으로 확인할 방침이다.

김예슬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