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는 곳마다…” 첫 휴가 나온 군인, 뉴스에서 보던 일 일어났다

윤예림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4:02
입력 2024-03-04 14:01
이미지 확대
첫 휴가를 나온 군인이 방문한 식당에서 잇따라 서비스를 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아프니까 사장이다’ 캡처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첫 휴가를 나온 군인이 방문한 식당에서 잇따라 서비스를 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일 네이버 카페 ‘아프니까 사장이다’에는 ‘뉴스에서만 보던 일인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인 40대 여성 A씨는 해병대에서 군 복무 중인 조카가 첫 휴가를 나와 함께 횟집을 방문했다. 미리 예약해둔 곳이었는데, A씨 조카가 군복을 입고 있는 모습을 본 횟집 사장은 “나라를 지킨다”며 ‘회 케이크’를 서비스로 제공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회 여러 점이 담긴 접시 가운데에는 초까지 꽂혀 있었다. A씨 조카는 불이 붙은 초를 불기도 했다.

A씨는 “군인이라고 깜짝 서비스를 해줬다”며 “알고 보니 사장님 아들이 군에 있다고 한다. 아들 생각이 난 것 같다”고 전했다.

A씨 조카에 대한 따뜻한 관심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이들은 식사 후 자리를 옮겨 술집을 방문했는데, 마침 술집 사장이 해병대 출신이었다. 사장이 서비스라며 준 음식에는 가득 담긴 바닐라 아이스크림 위에 초콜릿으로 ‘해병대’라고 쓰여 있었다. 사장은 “해병대 가족”이라며 A씨 몰래 조카에게 용돈까지 건넸다고 한다.

심지어 A씨는 술을 다 마신 뒤 계산하려고 했는데, 이미 누군가 몰래 계산을 마친 상태였다.

A씨는 “저도 장사하는 입장이지만 아이나 어르신들이나 군인 우대해주는 곳은 언제나 감동”이라며 “또 이렇게 하나 배워간다”고 전했다.

사연을 접한 업주들은 “저도 군인 오면 챙겨줘야겠다”, “저라도 이쁜 현역 군인이 오면 우대해줄 것 같다”, “저도 이제 군인들 찾아오면 복분자라도 한 병씩 서비스해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군인에게 존중의 마음을 전한 사례는 지속적으로 화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이 잇따르자 국가보훈부도 직접 나서 감사의 표시를 하기도 했다.

지난해 한 카페 아르바이트생이 육군 장병이 주문한 음료 뚜껑에 ‘나라를 지켜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응원 메시지를 적은 사연이 알려지며 박민식 국가보훈부 장관은 이 아르바이트생을 집무실로 초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보훈부는 아르바이트생의 ‘선한 행동’의 의미를 전파하기 위해 그가 적었던 응원 메시지 손글씨를 스티커로 만들기도 했으며, 인턴 채용 추천서를 써주는 등 보답했다.

윤예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