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日 감염자 수는 151명인데 미군기지만 200명…모순된 코로나 관리 왜

수정: 2021.12.21 16:40

확대보기

▲ 오미크론 확진자가 나온 후 신주쿠 거리
3일 저녁 일본 도쿄 최대 번화가인 신주쿠 이세탄 백화점 주변 거리가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일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100명대이지만 오키나와현 주일미군 기지에는 최소 200명이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하지만 주일미군 측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않으면서 일본 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일본정부 대변인 격인 기하라 세이지 관방부 부장관은 21일 기자회견에서 오키나와현 주일미군 해병대 기지인 캠프 한센 내 약 200명이 넘는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는 보고를 주일미군 측으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기하라 부장관은 “확진자의 게놈 분석을 포함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감염인지 검사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20일 기준 일본 전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51명으로 집계됐다. 주일미군 확진자 관리는 미국 측이 하는 상황에서 일본 내 감염보다 주일미군 기지 내 확진자 수가 월등히 많은 것이다. 최근 미국에서 파견된 해병대원이 오미크론에 감염되면서 일파만파 퍼진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주일미군 측이 정확한 확진자 규모, 오미크론 감염 여부 등에 대해 제대로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주일미군 측은 “대원은 행동 제한을 받고 있고 기지 밖 주민과의 접촉은 없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이번에 확진 판정을 받은 4명은 기지 밖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리에 구멍이 생겼다는 비판이 나왔다.


이런 상황은 주일미군 코로나19 확진이 극심했던 지난해 7월에도 발생한 바 있다. 미일 양국은 2013년 체결한 양해각서에 따라 주일미군 관계자의 감염 상황은 기지 사령관이 해당 지역 보건소장에게 연락하는 구조로 돼 있다. 하지만 미 국방부가 전력 운용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일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고 일본 정부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기하라 부장관도 ‘약 200명이 넘는’이라며 애매하게 발표한 것이다.

이처럼 주일미군 내 코로나19 확진자 관리가 깜깜이로 이뤄지면서 지역 내 입소문으로 감염 정보를 확인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마키 데니 오키나와현 지사는 “감염을 수습할 때까지 오키나와현 내 군인 등의 이동을 정지해달라”고 미일 양국 정부에 요청했다.

도쿄 김진아 특파원 jin@seoul.co.kr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