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공유전체메뉴

“뜻밖의 결과”…개신교인 ‘차별금지법’ 찬성이 더 많았다

수정: 2020.10.14 22:56

기사연 1000명 대상 의식 조사 결과
찬성 42,1%, 반대 38.2%로 찬성 더 많아
지난달 한교총 “반대 우세” 발표와 큰 차이

확대보기

▲ 명성교회특별새벽기도회. 서울신문 DB

한국 개신교인들은 예상과 달리 차별금지법에 반대보다 찬성하는 쪽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기사연)이 여론조사 전문업체 지엔컴에 의뢰해 지난 7월21~29일 개신교인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14일 발표한 한국 개신교인 의식조사 결과 확인됐다.

조사에 따르면 차별금지법에 대해 응답자의 42.1%가 찬성, 38.2%가 반대 의견을 보여 찬성 쪽이 많았다. 반대 비율은 교회 출석 빈도가 많고 중직자 일수록 높았다. 연령별로는 20대·30대에서 찬성 비율이 높았고 40대·50대는 백중세인 반면 60대 이상에서는 반대(51.9%)가 찬성(38.4)보다 월등히 많았다.

이같은 결과는 지난달 2일 교단 연합체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의 발표와 큰 차이를 보이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한교총이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별금지법에 대한 국민 여론조사 결과 보고서’에선 차별금지법안에 대해 반대(48%)가 찬성(40%)보다 많았다.

한편 기사연이 이날 발표한 개신교인 의식조사 결과에서 ‘동성애는 죄’라는 주장에 개신교인 23%가 ‘동의하지 않는다’, 18.7%가 ‘잘모르겠다’에 응답해 개신교인 10명 중 4명은 ‘동성애가 죄’라는 주장에 부정 내지 의문을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인이 동성애자임을 고백했을 때 관계의 변화를 물은 결과 47.4%가 ‘변화할 것이다’라고 대답했고, 38.0%가 ‘변화 없을 것이다’라고 응답했다.

예수님라면 동성애자를 어떻게 대하실지 물은 결과 ‘그의 동성애를 받아들이고 하느님의 자녀로 인정한다’라고 응답한 비율이 38.4%로 가장 높았고, ‘그를 이성애자로 변화시키고 하느님의 자녀로 인정한다’와 ‘그에게 죄에 대한 회개를 요구한다’가 각각 27.0%, 26.2%로 비슷했다. 차별금지법이 통과되면 동성애자가 많아진다는 주장에 39%가 동의해 비동의(37.1%)보다 약간 높았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