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탕 팔아 달콤한 공간 만들고 싶어요” 대구 수제사탕 가게 ‘스위티’

업데이트 2022-07-30 09:00
입력 2022-07-30 09:00
이미지 확대
수제 사탕 가게 ‘스위티’의 윤아섭 대표가 사탕을 만들고 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수제 사탕 가게 ‘스위티’의 윤아섭 대표가 사탕을 만들고 있다. 박홍규 기자 gophk@seoul.co.kr
수제 사탕 가게 ‘스위티’의 윤아섭(47) 대표가 창업을 하게 된 건 2020년 말. 우연히 유튜브를 통해 보게 된 사탕 만들기 영상이 그 시작이었다. 사탕을 만들어 팔면 왠지 잘 될 것 같다는 ‘근거 없는 자신감’이 들었다고 한다. 사탕 가게를 차리기 전에도 윤 대표는 유치원 원장으로 승승장구하고 있었기에 ‘갑자기 웬 사탕 장사냐’는 걱정 어린 시선도 받았다. 하지만 자신감 하나로 무작정 사탕에 모든 것을 걸었다.

대구에 있는 그의 가게엔 롤리팝 막대 사탕, 지팡이 사탕, 알사탕, 자일리톨 사탕 등 맛과 모양이 제각각인 사탕들이 한가득 진열돼 있다. 모두 그가 손수 만든 것들이다. 그가 만드는 사탕처럼 아이들부터 성인까지 고객층도 다양하다. 주문 제작을 하면 자신이 원하는 문구나 그림을 사탕에 넣을 수 있기 때문에 특별함을 원하는 손님들이 많이 찾는다고 한다. 화이트데이가 끼어 있는 지난 3월엔 보름 만에 3000여만 원의 매출을 기록할 정도로 기념일 특수 누렸다는 후문이다. 윤 대표는 “사탕가게가 더 커지면 가게를 단순히 사탕을 파는 곳이 아닌, 아이들이 사탕 만들기 체험도 하는 달콤한 이색 공간으로 만드는 게 목표”라면서 “그런 꿈을 꾸게 하는 사탕은 내게 제2의 인생과도 같다”고 말했다.

글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영상 박홍규·문성호·김형우 기자 gophk@seoul.co.kr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