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회사 때려치우고 방앗간 차린 청년

문성호, 김형우 기자
업데이트 2022-05-04 14:27
입력 2022-05-04 14:13
<여기어때>는 전국 숨겨진 맛집을 소개하고, 장사에 어려움을 겪는 자영업자들을 응원하기 위해 마련한 코너입니다. 도움이 필요한 소상공인들은 이메일(seoultv@seoul.co.kr)로 신청해 주세요. 
이미지 확대
김원진씨가 지난 3일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행정리 ‘원진방앗간’에서 참기름 추출 전 볶은 참깨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김원진씨가 지난 3일 경기도 화성시 향남읍 행정리 ‘원진방앗간’에서 참기름 추출 전 볶은 참깨를 보여주고 있다. [사진=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농사짓고 새참 먹고 싶어 멀쩡히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방앗간을 차린 청년이 있습니다. 김원진(33)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물론 새참 때문만은 아닙니다. 그는 왜 방앗간을 차린 걸까요? 사연은 이렇습니다. 서울의 한 아웃소싱 업체에서 일하던 그는 어느 날 문득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느꼈습니다. “앞으로 뭘 하며 살아야 할까?”를 고민하던 그는 평소 꿈꿔오던 귀농을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귀농이라는 현실은 녹록지 않았습니다. 그렇다고 새롭게 피어나는 꿈을 포기할 수 없었습니다. ‘곡물로 뭔가를 해보고 싶었다!’던 그는, 곡물 기반 제조업을 떠올렸습니다. 그 생각의 끝에는 방앗간이 있었습니다. 그렇게 그의 방앗간이 탄생했습니다. 김원진씨는 3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남자로 태어나 내 이름 걸고 장사를 해보고 싶어서 상호를 ‘원진방앗간’이라 정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김씨와 나눈 일문일답, 영상으로 확인해보시죠.



글 문성호 기자 sungho@seoul.co.kr
영상 문성호 김형우 기자 hwkim@seoul.co.kr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