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통령 대화 제의에 더 다가서야 할 의사집단

업데이트 2024-04-03 01:03
입력 2024-04-03 01:03
이미지 확대
전병왕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윤석열 대통령이 그제 대국민 담화에서 의대 증원에 대한 합리적인 통일안을 제시하면 조정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쳤는데도 의사들은 요지부동이다. 의료계가 똘똘 뭉쳐 ‘2000명 증원 철회’만 외치며 한 발짝도 꿈쩍 않겠다는 강경한 태도다. 인턴 등록 마감일인 어제는 2687명의 예비 전공의 중 약 10%만 임용 등록을 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이 대화 여지를 줬는데도 의료계가 집단행동을 이어 가면서 환자와 국민의 인내심에도 한계가 오고 있다.

윤 대통령이 대국민 담화에서 의대 증원 2000명을 놓고 “정부가 꼼꼼하게 계산해 산출한 최소한의 증원 규모”라고 밝혀 의료계가 허탈해했던 것은 충분히 이해가 간다. 하지만 윤 대통령이 의료계의 합리적인 통일안 제시를 전제조건으로 숫자에 얽매이지 않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은 그간의 태도를 처음으로 바꾼 것으로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그런데도 의료계는 “기존 입장과 달라진 게 없다”며 강경한 태도를 굽히지 않고 있다. 심지어 집단행동 중인 전공의와 의대생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 전공의와 의대생 96%가 의대 정원을 ‘줄이거나 현행대로 유지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한다.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응급의료 체계뿐 아니라 중증질환 진료까지 차질을 빚고 있는 현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는 태도다. 의료대란이 길어져 환자들이 죽어 나가도 지금처럼 정부 탓만 할 텐가.

대통령실은 어제 “윤 대통령은 의료계 집단행동 당사자인 전공의들을 만나 직접 이야기를 듣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정부도 열린 마음으로 대화할 수 있다며 전공의들의 복귀를 다시 한번 촉구했다. 그럼에도 의료계가 아무런 근거 제시도 없이 막무가내식 집단행동만 고수하다가는 결국 여론의 철퇴를 맞을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2024-04-03 27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