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진원 “아이돌 성폭력 교육·사후 조치 강화”

박상연 기자
박상연 기자
업데이트 2023-04-07 01:08
입력 2023-04-07 01:08

서울신문 보도 그후

아이돌그룹 내 강제추행·유사강간 사건과 관련해 연습생·아이돌 멤버들의 인권 사각지대 문제를 짚은 본지의 보도<4월 6일자 8면> 이후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콘텐츠진흥원(콘진원)은 “성희롱·성폭력 사각지대가 생기지 않도록 사업을 점검하고 필요한 조처를 하겠다”고 6일 밝혔다.

콘진원은 ‘성폭력 예방 교육’ 등 기존에 초점을 맞춘 사전 조치성 지원 사업 외에 문제 발생 때 사후 조치도 내실화하겠다고 했다. 구체적으로 미성년 연습생·아이돌이 업계 안에서 성폭력과 위계에 의한 폭력을 당했을 때 신고·접수와 전문 상담, 관련 기관과의 협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피해 구제에 나선다. 아울러 연예인 지망생 등을 대상으로 피해 신고 방법이나 피해 구제를 위한 법률·의료적 자문, 심리상담 등을 안내하겠다고도 했다.

콘진원 대중예술지원센터는 ‘청소년 연예인과 연습생 소양교육’을 통해 성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청소년 연예인과 연습생 1709명이 교육 대상자였다. 또 콘텐츠성평등센터도 관련 온·오프라인 교육을 제공해 왔다. 콘진원 관계자는 “보도 내용에 따른 문제 사항을 철저히 점검하면서 예방교육을 지속하고 사후 조치를 구체적으로 마련해 연습생·아이돌의 권익을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연 기자
2023-04-07 9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