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전접종자 마스크 미착용”… 문재인·바이든 마스크 없는 정상회담

수정: 2021.05.22 06:02

백악관서 만난 두 정상, 마스크 미착용
미국 CDC 마스크 가이드라인 준용해
한국전 영웅 명예훈장 수여식도 같아
미일 회담에 비해 분위기도 유연해져

확대보기

▲ 21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열린 한국전 영웅 랠프 퍼켓 예비역 대령의 명예훈장 수여식. AP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실내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만났다.

코로나19 백신 완전 접종자는 마스크를 쓰지 않아도 된다는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가이드라인을 준용한 것이다. 사회적 거리두기와 5인 이상 모임 금지 조치를 다시 3주간 연장한 한국과는 달리 미국은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하는 마지막 단계에 와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백악관 실내에서 문 대통령을 처음 맞을 때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지난달 16일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맞을 때 마스크를 두 겹 겹쳐 썼던 것과는 크게 달랐다.

이어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한국전쟁 영웅인 랠프 퍼켓(94) 예비역 대령에게 미군 최고 영예인 명예훈장을 수여할 때도 대부분의 인사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 바이든 대통령 내외는 물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부부도 마찬가지 였다. 문 대통령도 마스크 없이 “명예훈장 서훈식에 외국 정상이 참석한 건 처음이라고 하니 한국 대통령으로 영광”이라며 “참전용사들의 용기, 희생, 우정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94세인 퍼켓 전 대령도 마스크 없이 휠체어를 타고 등장했으며, 문 대통령이 그와 기념사진을 찍을 때도 일행 중 마스크를 쓴 사람은 전혀 없었다.

지난달 스가 총리와의 만남을 감안할 때 분위기도 한층 유연해졌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퍼켓 전 대령이 명예훈장 수여식 소식을 듣고 ‘웬 법석이냐. 우편으로 보내줄 수는 없나’라고 반응했다는 농담을 했고, “퍼켓 대령이 책에 쓴 것처럼 이미 4살 때 과속 자동차 앞에서 달리는 위험한 취미를 개발했었다”고 말해 청중이 웃기도 했다.

다만, 우리나라는 참모와 사절단, 언론기자 등의 수를 되도록 줄인 가운데 미국을 방문했다.

워싱턴 이경주 특파원 kdlrudwn@seoul.co.kr

기획·연재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