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돔 전쟁, 불타 오르네

장형우 기자
장형우 기자
업데이트 2024-03-05 01:44
입력 2024-03-05 01:44

20~21일 고척서 한일 빅리거 대전

이미지 확대
SD 김하성 올 첫 홈런포…MLB 서울시리즈 흥미진진
SD 김하성 올 첫 홈런포…MLB 서울시리즈 흥미진진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4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시범경기에 5회 투런 홈런을 터트린 뒤 홈으로 들어오면서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피오리아 AP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오는 20~21일 사상 처음으로 한국에서 열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2024 정규 시즌 개막 서울시리즈를 앞두고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주전 유격수 김하성(29)의 방망이가 불을 뿜고 있다. 샌디에이고의 개막전 상대 LA 다저스의 ‘7억 달러의 사나이’ 오타니 쇼헤이(30) 또한 시범경기에서 맹타를 휘두르고 있다. 각각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빅리거 김하성과 오타니가 타격 맞대결을 펼칠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 세계 야구팬들의 시선이 모인다.

김하성은 4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시범경기에 5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해 3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했다. 2회 땅볼, 4회 직선타로 물러났던 김하성이 5-3으로 앞선 5회 무사 1루에서 때린 안타가 좌중간 담을 훌쩍 넘기는 투런 홈런이었다.

올해 6번째 시범경기에서 터진 김하성의 첫 홈런으로 시범경기 4시즌 통산 2호 홈런이다. 이 홈런으로 시범경기 타율 0.417(12타수 5안타)을 기록했다. 경기 후 샌디에이고 구단은 공식 소셜미디어(SNS)에 김하성의 홈런 영상을 게시하고 ‘하성 킹(King)’이라는 새로운 별명을 붙였다. 지난해 수비에서 놀라운 플레이를 펼쳐 붙은 별명인 ‘어썸(awesome) 킴’에서 타격의 파괴력까지 더해 ‘왕’으로 올라선 셈이다.

김하성은 이날 6회 교체됐지만 경기가 진행 중인 가운데 현지 중계방송사와 10분 가까운 단독 인터뷰도 했다. 김하성이 그만큼 중요한 선수란 뜻이다.

미 언론은 김하성의 커진 체격에 주목하며 ‘홈런 등 장타를 치기 위해 근육량을 늘린 것이냐’고 물었다. 그러자 김하성은 “홈런을 많이 치려고 근육량을 늘린 건 아니다. 한 시즌을 치르면 살도 많이 빠진다”며 “지난해에도 마지막 달에 체력적으로 힘들었다. 그런 것들을 이겨내기 위해 몸을 키웠다”고 말했다. 샌디에이고가 12-4로 이겼다.
이미지 확대
LA 오타니 타율 7할대… MLB 서울시리즈 흥미진진
LA 오타니 타율 7할대… MLB 서울시리즈 흥미진진 LA 다저스의 오타니 쇼헤이가 4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캐멀백랜치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 시범경기 3회 안타를 친 뒤 1루로 뛰어가는 모습. 피닉스 AP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오타니도 이날 콜로라도 로키스와 시범경기 2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3타수 3안타 2타점 2득점의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2023시즌을 마친 뒤 다저스와 10년 7억 달러(약 9327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맺은 오타니의 시범경기 타율은 무려 0.714(7타수 5안타)에 달한다. 오타니는 이번 스프링캠프를 시작하면서 MLB 정규시즌 개막전인 서울시리즈 출전이 목표라고 밝혔다. 다저스가 7-4로 이겼다.

한편 샌디에이고 불펜 투수 고우석(26)은 12-3으로 크게 앞선 7회 등판해 1이닝 2피안타 1볼넷 1실점으로 부진했다.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의 이정후(26)는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와 경기에 1번 타자 중견수로 나와 2타수 1안타에 1볼넷 1타점 활약했다.

장형우 기자
2024-03-05 23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