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년 새 가장 더웠던 여름…다가올 폭염이 벌써 두렵다

유용하 기자
유용하 기자
업데이트 2024-05-16 00:08
입력 2024-05-15 18:51

온난화 심각… 충격적 미래 ‘경고’
매년 15만명 이상 폭염 영향 사망
2081~2100년 최대 3.41도 더 상승
기후 변화, 수분 매개 동물 ‘위협’

이미지 확대
2023년 여름은 지난 2000년 동안의 여름 중 가장 더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후변화가 인간과 자연에 미치는 영향은 점점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2022년 7월 낮 기온이 40도를 훌쩍 넘으면서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에펠탑 앞 분수대에 뛰어들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2023년 여름은 지난 2000년 동안의 여름 중 가장 더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기후변화가 인간과 자연에 미치는 영향은 점점 심각한 수준에 이르고 있다. 2022년 7월 낮 기온이 40도를 훌쩍 넘으면서 프랑스 파리 시민들이 에펠탑 앞 분수대에 뛰어들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DB
독일, 체코, 영국 과학자들이 2023년 여름은 지난 2000년 동안 가장 더운 여름이었다는 충격적인 연구 결과를 과학 저널 ‘네이처’ 5월 15일자에 발표했다. 현재 지구온난화의 심각성을 보여 주는 동시에 탄소 배출 감축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을 때 상상 이상의 충격적인 미래가 인류를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는 경고다.

실제로 매년 계절별로 최고기온 기록을 뛰어넘고 있다. 올해 여름 더위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고 과학자들이 우려하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런 가운데 온난화로 인한 기온 상승의 영향에 관한 연구 결과들이 잇따라 나왔다.

중국, 호주, 영국, 체코, 스위스, 스페인, 캐나다, 이탈리아, 미국, 프랑스, 핀란드, 아일랜드, 브라질, 한국 등 14개국 27개 대학과 연구기관 소속 과학자들은 최근 30년 동안 폭염 때문에 매년 15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했다는 연구 결과를 내놨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에서 발행하는 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 ‘플로스 의학’ 5월 15일자에 실렸다. 이전에도 폭염이 지역별 초과 사망에 미치는 영향을 정량화한 연구는 있었지만 장기간에 걸쳐 전 세계 통계를 비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미지 확대
생물 다양성 보존, 작물 수확, 식량 안보에 필수적인 수분 매개 동물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은 다름 아닌 기후변화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대표적인 수분 매개 동물인 벌, 박쥐, 나비, 새.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 제공
생물 다양성 보존, 작물 수확, 식량 안보에 필수적인 수분 매개 동물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은 다름 아닌 기후변화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왼쪽 위부터 시계 방향으로 대표적인 수분 매개 동물인 벌, 박쥐, 나비, 새.
미국 위스콘신 메디슨대 제공
1850~1990년에 비해 2013~2022년 지구 표면 온도는 1.14도 상승했으며, 2081~2100년에는 최대 3.41도 더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후변화의 영향이 증가함에 따라 폭염의 빈도와 규모뿐 아니라 심각성도 커지고 있다.

연구팀은 43개국 750개 지역을 대상으로 일일 사망자 수와 ‘다국가-다도시(MMC) 협력 연구 네트워크’ 기후 데이터를 비교 분석했다. 연구팀은 MMC 데이터를 통해 1990~2019년 전 세계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추정하고 대륙별 사망자 분포를 지도화했다.

그 결과 1990년부터 2019년까지 여름철 폭염으로 인한 초과 사망자는 연간 15만 3078명으로 인구 1000만명당 236명꼴로 나타났다. 전 세계 사망자의 1%에 해당하는 수치다. 초과 사망자 수는 아시아가 가장 많았지만, 비율로 보면 유럽이 인구 1000만명당 655명으로 가장 높았다. 남유럽, 동유럽, 북아프리카, 아라비아반도, 남아시아 지역에서 추가 사망자들이 주로 나왔으며, 국가로는 그리스, 몰타, 이탈리아의 초과 사망률이 가장 높았다.

연구를 이끈 유밍 구오 호주 모나시대 교수는 “전반적으로 기후가 건조하고 소득이 중간 이하인 지역에서 폭염으로 인한 사망자 비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며 “한 국가 안에서도 폭염으로 인한 사망률은 경제 사회적 조건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만큼 이를 개선하기 위한 정부와 사회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생물다양성 및 생태계 서비스에 관한 정부 간 과학 정책 플랫폼’(IPBES)은 생물 다양성 보존, 작물 수확, 식량 안보에 필수적인 수분 매개 동물인 벌, 나비, 박쥐, 새 등을 가장 위협하는 요인은 다름 아닌 기후변화라는 결과를 농학 분야 국제 학술지 ‘CABI 리뷰’ 5월 15일자에 발표했다.

연구팀의 분석에 따르면 기후변화 때문에 새와 박쥐 같은 척추동물 수분 매개자의 약 16%, 벌과 나비 같은 무척추동물 수분 매개자의 40%가 멸종 위기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핸 브루넷 위스콘신 메디슨대 곤충학과 교수는 “수분 매개자가 사라지면 인간의 식단에서 과일이나 채소는 찾아보기 어렵고 밀, 쌀, 귀리, 옥수수 등 바람에 의해 수분되는 작물이나 바나나처럼 영양 번식하는 작물로만 채워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과학전문기자
2024-05-16 21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