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리희망재단, 박세리 아버지 고소…재단 공지 보니

김소라 기자
김소라 기자
업데이트 2024-06-11 14:02
입력 2024-06-11 11:36

재단 “박세리 이름 도용 광고 법적 대응” 공지

이미지 확대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 에비뉴엘에 주얼리 브랜드 프레드가 오픈한 ‘포스텐 크루즈’ 팝업스토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5.2 연합뉴스
전 골프선수 박세리가 2일 오전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 에비뉴엘에 주얼리 브랜드 프레드가 오픈한 ‘포스텐 크루즈’ 팝업스토어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4.5.2 연합뉴스
골프 선수 출신 박세리(46) 전 여자 골프 국가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박세리희망재단이 박 전 감독의 아버지를 고소했다.

11일 경찰 등에 따르면 박 전 감독이 이사장으로 있는 박세리희망재단은 박 전 감독의 아버지 박준철씨를 사문서위조 및 사문사위조 행사 혐의로 고소했다. 경찰은 최근 박준철 씨에 대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재단 측 변호인은 연합뉴스에 “박 전 감독 부친은 국제골프학교를 설립하는 업체로부터 참여 제안을 받고 재단의 법인 도장을 몰래 제작해 사용했다”며 “설립 업체가 관련 서류를 행정기관에 제출했는데, 나중에 저희가 위조된 도장인 것을 알고 고소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투데이 등 언론 보도에 따르면 새만금 지역에 국제골프학교 설립을 추진하던 한 업체가 박씨를 통해 재단에 운영 참여를 제안했고, 박씨로부터 도장이 찍힌 사업참가의향서를 받아 새만금개발청에 제출하고 사업을 진행했다.

그러나 재단은 의향서에 찍힌 도장이 위조라며 박씨를 고소했고, 새만금청은 이에 대한 결론이 나올 때까지 사업을 중단시켰다.

재단은 이날 공지를 올리고 “박 감독의 성명을 무단 사용해 진행하는 광고를 확인했다”며 “박 감독은 국제골프스쿨 및 박세리 국제학교(골프아카데미, 태안 및 새만금 등 전국 모든 곳 포함) 유치 및 설립에 대한 전국 어느 곳에도 계획 및 예정도 없음을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의 이름을 무단 사용해) 홍보한 사실과 관련해 가능한 모든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덧붙였다.

김소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