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령’ 강형욱의 괴롭힘 의혹… 노동부, 직권조사 검토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업데이트 2024-05-23 21:41
입력 2024-05-23 21:40
이미지 확대
한 방송 프로그램이 출연한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한 방송 프로그램이 출연한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개통령’으로 통하는 반려견 훈련사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의 직장 내 괴롭힘 의혹과 관련, 고용노동부가 직권조사 및 특별근로감독 등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의정부지청은 담당인 남양주시 오남읍 소재 보듬컴퍼니에 대해 직권조사, 특별근로감독 시행 등을 진행할지 검토 중이다.

의정부지청 관계자는 이날 “오늘 오전 보듬컴퍼니에 대한 직권조사와 특별근로감독 시행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며 “하지만 접수된 피해사례가 없는 상황에서 의혹만으로 조사에 착수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고용노동부는 2019년부터 직장 내 괴롭힘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기업에 대해서는 이와 같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 중이다.

의정부지청은 최근 언론에 보도된 피해 사례의 시기 등을 파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2019년 이후 피해 사례가 접수되거나 확인되면 특별근로감독을 벌일 방침이다.

의정부지청은 남양주시 오남읍에 있는 보듬컴퍼니를 여러 차례 방문했지만, 회사 관계자들과 접촉하지 못했고, 근로자 현황 등 자료 제출 공문도 아직 답변받지 못했다고 했다.

강 대표는 그가 운영하는 보듬컴퍼니에서 괴롭힘을 당했다는 글이 최근 구직 플랫폼에 올라오면서 갑질 의혹이 나왔다.

문경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