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신감 든다고 전 여자친구를 망치로…20대 남성 재판에

박상연 기자
박상연 기자
업데이트 2024-06-13 10:19
입력 2024-06-13 10:19
이미지 확대
배신감이 든다며 헤어진 여자친구를 찾아가 망치로 머리를 내리친 혐의를 받는 20대 남성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 이정민)는 살인미수, 특수주거침입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서울 서대문구에 있는 전 여자친구의 집에 침입해 미리 준비한 둔기로 머리를 여러 차례 내려쳐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선물을 택배로 보냈다’며 전 여자친구를 집 밖으로 유인해 범행을 저질렀다.

A씨는 가상자산 투자 손실로 빚이 늘어나고 가족에게 소외감을 느낀 상태에서 심적으로 의지하던 전 여자친구의 이별 통보에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조사됐다.

박상연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