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전공의 행정 처분 시 정부와 크게 싸울 수도”

조희선 기자
조희선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6:36
입력 2024-03-04 16:36
이미지 확대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의대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4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의대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4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근무자 이탈 전공의에 대한 면허 정지 처분 절차를 본격적으로 시작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는 미복귀 전공의에 대한 행정 처분이 내려지면 정부와 크게 싸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의협 의대 증원 저지 비상대책위원회는 4일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정례 브리핑을 열고 “의사들을 거리로 뛰쳐나가게 만든 건 정부”라며 “지금 정부가 나아가는 길은 절대로 의료 개혁의 길이 아니며 국민 건강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길도 아니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의협은 전공의나 의대생이 검찰·경찰에 소환되면 변호사를 선임해 동행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행정 처분으로 면허 정지를 받게 되면 경제적 손실을 입는 만큼 협회 차원에서 지원할 방침이다.

주수호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전공의들에 대해 정부가 행정처분을 내려 불이익을 받게 되는 순간 모든 의사의 분노가 극에 달해 정부와 크게 싸울 수도 있다”며 “정부가 이쯤에서 멈추는 게 맞다”고 말했다.

주 위원장은 경찰이 의협 전현직 간부들을 압수수색하고 소환 통보를 한 데 대해서는 “급작스럽게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할 만큼 우리가 큰 범죄 행위를 하고 있는가”라고 되물으며 “수사 과정에서 밝혀지리라 본다. 사실관계에 대해 답변만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의협은 지난 3일 열린 의사 집회에 제약회사 직원을 강제 동원했다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온라인상에 해당 소문을 퍼뜨린 사람을 찾아 고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주 위원장은 “의협 비대위나 의협 산하 단체는 제약회사 직원을 집회에 동원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고, 지시할 정도로 무능한 집단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늘 변호사를 선임했고 해당 게시물을 작성한 당사자를 찾기 위한 고소 고발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며 “의사 회원 일탈에 의한 것인지, 아니면 의사들을 매도하기 위한 공작이었는지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희선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