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정부 폭압적, 도와달라”…의대생들, 국제단체에 지원 요청

김민지 기자
김민지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3:43
입력 2024-03-04 13:43
이미지 확대
전공의 집단이탈 열흘째이자 정부가 제시한 복귀 시한인 29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구름다리를 통해서 다른 건물로 이동하고 있다. 2024.2.29 연합뉴스
전공의 집단이탈 열흘째이자 정부가 제시한 복귀 시한인 29일 서울 시내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이 구름다리를 통해서 다른 건물로 이동하고 있다. 2024.2.29 연합뉴스
정부의 의대 정원 증원에 반발한 의대생들이 국제 의대생 단체에 성명을 보내 지원을 요청했다.

4일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의대협·KMSA)는 이날 소셜미디어(SNS)에 “여러분의 지원이 필요하다”며 세계의대생연합(IFMSA)에 보내는 성명을 공개했다.

IFMSA는 1951년 설립돼 현재 세계 130개국 의대생 130만여명이 가입된 국제 의대생 단체다.

의대협은 성명에서 “전례없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리게 돼 유감”이라면서 “논란이 되고 있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를 정부가 갑작스럽게 발표하면서 전공의들이 사직하고 의대생들이 동맹 휴학에 나섰다”고 밝혔다.

의대협은 “우리는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가 잘못된 데이터와 불완전한 가정에 기초하고 있으며 현재 대한민국 의료 시스템이 가진 문제를 전혀 해결하지 못한다고 생각한다”며 “교육이 포퓰리즘을 위한 수단(medium for populism)이 돼선 안 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대한민국 의료 시스템이 충분한 가용성을 가지고 있으며 이러한 개혁으로 시스템이 엉망으로 바뀌는 것에 대해 두려워하고 있다”며 “정부는 의대생들과 의사들의 목소리를 억압하지 말고 민주적인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의대협은 “(한국) 정부는 점점 더 폭압적(evermore tyrannical)으로 변하고 있으며 명령과 위협을 가하며 의사들과 의대생들이 잘못한 것처럼(incriminating) 보이게 하고 있다”면서 “의대협은 폭압적인 정부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가 미래의 환자들을 위협에 빠트리게 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국민 건강을 위해 싸우는 우리에게 지원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4일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달 19일부터 전날까지 전국 40개 대학 전체에서 취합된 의대생 휴학계는 전국 의대생(1만 8793명)의 28.7%인 누적 5387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교육부가 날마다 공표했던 유효하지 않은 휴학계 제출 건수를 단순 합산하면, 지난달 19일부터 전날까지 의대생 휴학계는 1만 4029건 가량 제출된 것으로 추정된다. 의대생 전체 74.7% 수준이다.

교육부는 형식 요건을 갖췄더라도 동맹휴학은 휴학 사유가 아니라는 입장이다.

정부는 이날 자정(24시)까지 각 대학에게서 2025학년도 의과대학 학생 증원 수요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김민지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