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시까지 안 오면 신고해” 농담 덕에 목숨 구한 다이버

이범수 기자
이범수 기자
업데이트 2023-05-26 10:36
입력 2023-05-26 10:23
이미지 확대
서귀포해경이 25일 오후 섶섬 인근 갯바위에 고립돼 있던 40대를 구조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서귀포해경이 25일 오후 섶섬 인근 갯바위에 고립돼 있던 40대를 구조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제주 서귀포 앞바다에서 수중 레저를 즐기다 갯바위에 고립된 40대 남성이 레저를 즐기기 전 지인에게 농담 삼아 했던 말로 인해 목숨을 구했다.

25일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30분쯤 “프리다이빙을 하러 간 지인이 돌아오지 않는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은 수색 끝에 오후 3시 5분쯤 섶섬 북쪽 끝 갯바위에 있던 40대 A씨를 구조했다.

해경 조사 결과 A씨는 낮 12시 40분쯤 섶섬과 문섬 인근에서 수중 스쿠터를 타며 프리다이빙을 즐겼다.

하지만 갑작스레 수중 스쿠터 배터리가 방전됐고, A씨는 어쩔 수 없이 원래 있던 장소로 돌아가기 위해 헤엄치던 중 탈진 상태가 와 갯바위에 고립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다이빙하러 가기에 앞서 지인 B씨에게 농담으로 “오후 2시까지 돌아오지 않으면 해경에 신고해달라”고 말했고, B씨는 실제 A씨가 오후 2시가 넘도록 돌아오지 않자 해경에 신고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 관계자는 “다이빙 전 가볍게 했던 말이 실제 발생해 구조 상황으로까지 이어졌다”며 “해상에서 수상레저활동 시 항상 장비 등을 철저하게 준비해 달라고”고 당부했다.

이범수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