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153일 만에 공개 행보… 캄보디아 총리 오찬 참석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업데이트 2024-05-16 15:02
입력 2024-05-16 14:59
이미지 확대
김건희 여사가 2022년 3월 4일 당시 제20대 대통령선거 때 서울시 서초구 서초1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뉴스1
김건희 여사가 2022년 3월 4일 당시 제20대 대통령선거 때 서울시 서초구 서초1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인 김건희 여사가 153일 만에 공개 석상에 나섰다.

김 여사는 16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캄보디아 정상회담 이후 열린 공식 오찬에 참석했다. 앞서 대통령실은 이날 공지를 통해 김 여사의 참석을 알렸다. 애초 김 여사 참석 여부가 명시되지 않았지만,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수정 공지를 통해 이같이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올해 방한한 외국정상 공식일정에는 여사가 계속 역할을 하고 계신다”며 “특히 배우자 친교행사에 일관되게 임하고 있다”고 했다

김 여사가 공개 일정에 참석한 것은 지난해 12월 15일 윤 대통령의 네덜란드 순방에 동행했다가 귀국한 이후 153일 만이다. 김 여사는 명품 가방 수수 의혹 등이 불거지자 지난 4·10 총선 사전투표도 비공개로 했고, 지난달 열린 한·루마니아 정상회담 때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문경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