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형 핵탄두 공개한 北… ‘핵버튼’ 협박

서유미 기자
서유미 기자
업데이트 2023-03-29 00:48
입력 2023-03-29 00:48

‘화산31’ 보여주며 핵능력 과시
7차 핵실험까지 나설 가능성

이미지 확대
핵탄두 앞에 선 김정은
핵탄두 앞에 선 김정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핵무기연구소를 찾아 핵무기병기화사업을 지도하고 핵반격작전계획과 명령서를 검토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김 위원장(오른쪽 세 번째)이 북한 핵무기 개발의 핵심조직인 군수공업부, 핵무기연구소, 미사일총국의 간부들과 함께 연구소를 찾은 가운데 새로 개발한 전술핵탄두 ‘화산31’을 둘러보는 모습.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북한이 28일 남측을 겨냥한 단거리탄도미사일 등에 탑재할 전술핵탄두 ‘화산31’을 처음으로 공개하며 핵능력을 과시했다. 미국 핵추진 항공모함 ‘니미츠함’의 전개에 북한이 전술핵탄두의 실전화 위협에 나선 것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핵탄두 검증을 위한 7차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까지 제기된다.

노동신문은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7일 핵무기 병기화 사업을 지도했다며 군수공업부·핵무기연구소·미사일총국 관계자와 전술핵탄두를 살펴보는 사진 여러 장을 보도했다. 공개된 핵탄두의 직경은 40~50㎝, 길이는 1m쯤으로 추정된다. 탄두 10여개에는 각각 일련번호가 기재돼 있다. 특히 사진 속 벽면의 액자는 ‘화산31 장착 핵탄두들’이란 제목으로 초대형 방사포, 무인잠수정 ‘해일’, 순항미사일 등 8종의 무기를 소개했다. 다양한 투발 수단에 장착하도록 소형화, 규격화된 것으로 추정된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국가핵무기종합관리 체계인 ‘핵방아쇠’와 핵반격작전계획에 대해 보고받고 “무기급 핵물질 생산을 전망성 있게 확대하고 핵무기들을 생산하는 데 박차를 가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고 노동신문은 보도했다.
이미지 확대
북한이 전날 가상 핵습격에 대비한 핵공중폭발 탄도미사일 사격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전날 북한이 황해북도 중화군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모습.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이 전날 가상 핵습격에 대비한 핵공중폭발 탄도미사일 사격시험을 진행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8일 보도했다. 사진은 전날 북한이 황해북도 중화군 일대에서 발사한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모습.
조선중앙TV 연합뉴스
북한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맞대응으로 실질적 전술핵 사용 능력을 과시하는 훈련을 벌인 데 이어 니미츠함의 부산항 입항 당일에 전술핵탄두 공개로 위협 수위를 끌어올린 것이다. 북한의 전술핵탄두 개발이 사실이라면 2016년 원형 핵탄두 기폭장치 추정 물체를 공개한 지 7년 만에 핵탄두 소형화 기술을 확보했다는 평가도 가능하다. 특히 핵탄두 규모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앞서 국방연구원은 지난 1월 북한이 보유한 우라늄, 플루토늄 핵탄두 수량을 80~90여발로 추정하며 2030년 최대 166발까지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군당국은 북한의 전술핵탄두 전력화에 대해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이성준 합동참모본부 공보실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핵능력에 대해 전력화가 완료됐다고 보려면 실제와 동일한 환경에서 실험에 성공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2016년 3월 핵탄두를 공개한 뒤 반년이 지난 9월에 5차 핵실험을 했고 2017년엔 핵탄두 사진을 공개한 당일 6차 핵실험을 한 것을 고려하면 화산31 역시 7차 핵실험을 시사한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이미 전술핵탄두를 완성했다면 소형화를 위한 추가 실험에 나설 이유가 없다는 반론도 있다.
이미지 확대
양욱 아산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북한이 탄두의 위력 검증을 위한 실험을 할 가능성은 있지만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국제 정세를 감안하면 핵실험의 실익이 크진 않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또 전날 전술탄도미사일 2발에 모의 핵전투부를 장착하고 핵공중폭발타격 방식의 교육시범사격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평양시 역포 구역에서 발사된 미사일의 탄두는 상공 500m에서 공중폭발됐다. 북한의 탄두 공중폭발 고도는 19일 800m, 22일 600m로 점차 낮아졌는데, 공중폭발 고도까지 조절해 파괴력을 극대화할 수 있음을 과시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북한은 이와 함께 지난 24일 공개한 핵무인수중공격정 ‘해일1형’의 발사시험을 25일부터 27일까지 또다시 진행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은 “41시간 27분간 잠항하고 시험용 전투부가 정확히 수중 기폭됐다”고 보도했다.

서유미 기자
2023-03-29 1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