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혀지겠다던 文… “눈떠보니 후진국” 이틀 연속 강경 발언

이범수 기자
이범수 기자
업데이트 2024-04-03 00:58
입력 2024-04-03 00:58

민주당 험지 부·울·경 후보들 지원
낙동강벨트서 정권 심판론 힘싣기

이미지 확대
4·10 총선 유세를 지원하기 위해 울산을 찾은 문재인(오른쪽) 전 대통령이 2일 울산 동구에 위치한 보성학교전시관을 방문해 시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울산 뉴시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총선을 일주일 앞두고 문재인 전 대통령이 격전지인 ‘낙동강벨트’를 포함한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을 방문하며 광폭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간 윤석열 정권에 대한 비판을 삼갔던 것과 비교하면 발언 역시 강경해졌다는 평가다. 정부의 잇따른 실책에 실망한 문 전 대통령이 그간 참아 왔던 말을 터트리며 정권 심판론에 힘을 실으려는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여당은 문 전 대통령이 퇴임 전에 했던 “잊혀진 사람으로 남고 싶다”는 말을 인용해 ‘선거 개입’이라고 비판했다.

문 전 대통령은 2일 더불어민주당 오상택 울산 중구 후보 지지 유세에서 “칠십 평생 살면서 여러 정부를 경험해 봤지만 지금처럼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다”며 “막말과 독한 말들이 난무하는 아주 저질의 정치가 됐다”고 쓴소리를 쏟아 냈다. 이어 “눈떠 보니 후진국이라는 소리도 들린다. 우리 정치가 너무 황폐해졌다”고 재차 비판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총선 지원 유세차 김태선(울산 동구) 후보를 만나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운명을 좌우하는 너무나 중요한 선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은 울산 남구갑에 출마한 전은수 후보를 만나 “야권 정당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 후보와 김 후보는 청와대에서 행정관을 지냈다. 문 전 대통령은 전날에도 낙동강벨트인 경남 양산갑(이재영), 부산 사상(배재정)을 방문했다.

실제 야권의 ‘험지’로 꼽히는 부·울·경에서 정권 심판론을 타고 ‘해볼 만하다’는 분위기가 조성됐다는 판단이 문 전 대통령을 움직였다는 해석이다.

반면 국민의힘 울산시당 선거대책위원회는 “퇴임 후 ‘잊히고 싶다’던 문 전 대통령이 어제 부산 방문에 이어 오늘은 울산을 방문해 민주당 후보들을 지원했다”며 “전직 대통령이 선거운동을 노골적으로 하는 것은 전례가 없는 사상 초유의 일이다. 대단히 부적절한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이범수 기자
2024-04-03 4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