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文정부 때 나라 망해가… 흩어지면 대한민국이 죽어”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업데이트 2024-04-03 00:58
입력 2024-04-03 00:58

文 때리며 내부 결속 강조

“혼밥 외교에 한미일 공조는 무너져
다시 그런 세상에 돌아가고 싶나”
통계조작 의혹도 꺼내들고 맹공

이미지 확대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 겸 총괄 선거대책위원장이 2일 세종시 한누리대로 일대에서 류제화(세종시갑) 후보, 이준배(세종시을) 후보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4.4.2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문재인 전 대통령을 향해 “우리의 기억력을 우습게 보는 것 같다. 문 정부 당시 나라가 망해 가던 것은 기억 안 나냐”며 “부동산값이 폭등하고 정말 살기 힘들었던 것 기억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 유세에 나선 문 전 대통령이 전날 “칠십 평생 이렇게 못하는 정부는 처음 본 것 같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이다.

한 위원장은 이날 세종시 유세현장에서 “다시 ‘셰셰(謝謝·고맙습니다) 외교’하는 문 정부로 돌아가고 싶으신가”라며 “(문 정부는) 중국에 혼밥외교하고, 무시당하고, 한미일 공조를 완전히 무너뜨리고 국뽕외교를 했다. 국익은 생각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원전을 다시 없애고 태양광 업자들 설치는 곳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냐”며 “화물노조든 건설 현장의 건폭(건설 현장 폭력)이든 그런 사람들이 떼법으로 법을 무시하는 세상으로 돌아가고 싶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 정부의 부동산 통계 조작 의혹을 다시 꺼내 들었다. 그는 대전 중구 으능정이 문화의거리에서 “그분들한테는 통계라는 게 조작의 도구였다”면서 “여러분들을 속이기 위해 통계를 조작했던 시기로 돌아가고 싶은 건가. 그 시대를 상기시켜 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또 공영운(경기 화성을) 민주당 후보가 30억원 상당의 성수동 다가구 주택을 20대 자녀에게 증여한 것을 두고 “공 후보가 오늘 방송에서 자기 아들딸에게 수십억 집을 넘겨준 것을 가지고 ‘요즘 청년들이 다 갭투자하지 않냐’고 했다”며 “누가 부모 도움을 받아 청년이 갭투자를 하냐”고 비난했다.

한 위원장은 충남 천안 성성호수공원에서는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우리가 죽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이 죽는다”며 막판 보수층 결집을 강조했다.

11일 만에 충청 지역을 찾아간 한 위원장은 당진, 아산, 천안, 세종, 대전, 청주, 음성 등을 방문하며 유세 현장마다 ‘국회의 세종 완전 이전’ 공약을 언급했다.

당진·천안·세종·대전·청주 조중헌 기자
2024-04-03 4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