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박은정 남편 논란에 “국민 눈높이에 안 맞아”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업데이트 2024-04-02 11:31
입력 2024-04-02 11:31
이미지 확대
조국혁신당 조국 대표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직자 성인지 감수성 향상 교육’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4.3.26안주영 전문기자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비례대표 1번 박은정 후보의 배우자인 이종근 전 검사장의 ‘전관예우 거액 수임’ 등의 논란과 관련해 “논란이 된 액수(수임료)는 국민 눈높이에 안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조 대표는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박 후보의 배우자가 다단계 사기범의 변호로 거액의 수임료를 받은 것이 부적절하다고 보냐는 질문에 “이종근 변호사의 수임료가 전관예우인지를 따지기 전에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다만 조 대표는 “부인이 공인이기 때문에 배우자도 본인의 수임 기록까지 다 드러났는데 이에 대해 두 사람이 적절한 방식으로 의혹을 해명하고 해소해 나갈 것이라 생각한다”면서도 “나는 역으로 이렇게 질문을 드리고 싶다. 박 후보가 문제 있다는 보도를 내가 본 적이 없다”고 했다.

앞서 이 변호사는 지난달 29일 박 후보의 소셜미디어(SNS)에 전한 글에서 “논란이 되는 모든 사건을 사임하기로 했다. 이유 불문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다만 2조원대 코인 사기 사건을 변호한 사실이 없음에도 허위 사실을 적시하는 등 일부 언론의 악의적 보도에 대해 유감을 표하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포 및 허위 사실적시 명예훼손 혐의로 즉시 법적 조치하겠다”고 했다.

박 후보는 최근 총선 후보로 등록하면서 부부 재산으로 총 49억 8200만원을 신고했다.

배우자인 이 변호사의 검사장 퇴임 직후인 지난해 5월 신고된 8억 7500만원에서 약 41억원 증가한 액수다.

이 전 검사장은 퇴임 이후 1조원대 사기 혐의를 받는 휴스템코리아 이모 대표, 4000억원대 유사 수신 혐의를 받는 아도인터내셔널 측 변호인으로 활동했다.

한편 국민의힘이 2일 이 변호사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했다.

문경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