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한미 ‘자유의 방패’ 연합연습 시작

업데이트 2024-03-04 17:39
입력 2024-03-04 17:39
이미지 확대
한미 군 당국의 한반도 방어를 위한 정례 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이 시작된 4일 공군 제1전투비행단 기지 활주로에서 공군의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다. 2024.3.4.
공군 제1전투비행단 제공
이미지 확대
한미가 ‘을지 자유의 방패’ (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개시한 4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RC-12X 가드레일 정찰기가 이륙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한미가 ‘을지 자유의 방패’ (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개시한 4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RC-12X 가드레일 정찰기가 이륙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한미가 ‘을지 자유의 방패’ (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개시한 4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아파치 헬기가 이동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 첫날인 4일 연합공군구성군사령부(CACC) 한미 공군 장병들이 경기 평택시 공군 오산기지의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KAOC)에서 연습에 임하고 있다. 2024.3.4.
공군 제공
이미지 확대
한미가 ‘을지 자유의 방패’ (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개시한 4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아파치 헬기가 이동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한미가 ‘을지 자유의 방패’ (UFS·을지프리덤실드) 연합연습을 개시한 4일 경기도 평택시 캠프 험프리스에서 아파치 헬기가 이동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미지 확대
한미 군 당국의 한반도 방어를 위한 정례 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이 시작된 4일 공군 제1전투비행단 기지 활주로에서 공군의 항공기가 이륙하고 있다. 2024.3.4.
공군 제1전투비행단 제공
이미지 확대
전반기 한미 연합연습 ‘자유의 방패(FS)’ 첫날인 4일 한미 공군의 대대급 연합공중훈련인 ‘쌍매훈련’에 참가하기 위해 공군 제11전투비행단 122대대 소속 F-15K 전투기가 경기 평택시 공군 오산기지에 전개하여 이동하고 있다. 2024.3.4.
공군 제공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한미 군 당국이 4일 한반도 방어를 위한 정례 연합훈련인 ‘자유의 방패’(FS:Freedom Shield) 연습을 시작했다.

이번 연습은 북한의 핵 위협 무력화 등에 중점을 둬 오는 14일까지 진행된다. 연습 첫날인 이날 미군 RC-135V(리벳 조인트) 정찰기와 우리 공군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호크(RQ-4) 등이 출격해 북한군 동향을 정밀 감시했다.

합동참모본부와 한미연합사령부에 따르면 이번 FS 연습은 최근 전쟁 교훈 등 변화하는 위협과 안보상황을 반영한 시나리오를 기반으로 진행되며, 지·해상·공중·사이버·우주자산 등을 활용한 다영역 작전과 북핵 위협 무력화 등에 중점을 두고 실전적으로 실시된다.

북한 핵 위협 무력화와 관련해서는 한미가 현재 세부 계획을 발전시키고 있는 북핵 위협 대응작전 개념을 연습에 적용해 핵 사용을 억제, 방지하는 데 중점을 두기로 했다.

이번 연습 기간 전략폭격기나 핵 추진 항공모함 등 미군 전략자산이 한반도에 전개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는 FS 연습 기간 지휘소 훈련과 함께 지상·해상·공중에서 다양한 야외기동훈련을 확대 시행한다.

이달 중 실시되는 한미 연합 야외기동훈련은 총 48회로 작년 3∼4월 23회 대비 2배 이상으로 늘었다.

구체적으로는 북한 순항미사일 탐지 및 타격 훈련, 연합공중강습훈련, 연합전술실사격훈련, 연합공대공사격, 공대지폭격훈련, 쌍매훈련(대대급 연합공중훈련) 등이 한국 전역에서 실시된다.

호주, 캐나다, 프랑스, 영국 등 12개 유엔군사령부 회원국도 이번 연습에 참여하며, 중립국감독위원회는 연습 수행 과정을 확인할 계획이다.

연합훈련에 날 선 반응을 보여온 북한이 ‘자유의 방패’ 연습을 빌미로 미사일 발사 등 도발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한미는 북한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감시경계태세를 강화했으며, 연습 첫날부터 정찰기들을 출격시켜 대북 감시에 나섰다.

온라인뉴스팀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