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부족한 제가 돌아왔다”…광주서 전격 출마 선언

최재헌 기자
최재헌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6:00
입력 2024-03-04 15:36

“완벽주의자인 저로 인해 상처받은 분께 사과”
민주당 공천엔 “당 40년 역사 이런 횡포 처음”
임종석 잔류 결정엔 “오늘 아침에 연락 안 해”

이미지 확대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새로운미래 이낙연 공동대표가 4일 오후 광주시의회 기자회견장에 입장하고 있다. 2024.3.4 연합뉴스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가 “4월 10일 국회의원 선거를 광주에서 출마해 치르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4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부족한 제가 광주에 돌아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광주·전남 지역민을 향해 “일하는 과정에서 완벽주의자인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께 사과드린다”면서 “광주를 비롯한 호남의 국회의원이 누구인지 외지에서는 알지 못한다. 광주와 호남의 미래를 위해 큰 정치인을 만들자. 시민 여러분이 저에게 기회를 주신다면 제가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다만 광주의 어느 지역에서 출마할지에 대해서는 “좀 더 협의해 곧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민주당의 공천 과정에 대해 “제가 관찰하고 경험한 민주당 40년 역사에서 당내 권력의 이런 횡포는 처음”이라며 “이렇게 심한 공천 파동을 겪으면서 총선에서 승리한 정당은 이제까지 없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총선에서 참패하면 정권 교체도 어렵다”며 “민주당은 정권 견제도, 정권 심판도, 정권 교체도 모두 어렵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미지 확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 촉구 기자회견 후 국회 소통관에서 퇴장하고 있다. 2024.2.28 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 촉구 기자회견 후 국회 소통관에서 퇴장하고 있다. 2024.2.28 연합뉴스
한편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더불어민주당 잔류 결정에 대해 “그동안 민주 세력의 확산을 위해 양보할 건 양보하면서 길을 넓히려 많이 노력했지만 이젠 더 이상 좌고우면할 수 없다. 직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일 “민주 세력의 결집과 확장을 위해 긴급히 해야 할 일이 생겼다”며 예정된 광주 출마 기자회견을 미루고 임 전 실장과 만났다. 이에 정치권에서는 임 전 실장이 탈당해 이 공동대표의 새로운미래에 합류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지만 임 전 실장은 결국 민주당 잔류를 선택했다.

이와 관련해 이 대표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제가 말씀드리는 건 적절치 않지만 임 전 실장이 몹시 고통스러웠을 시기에 저와 고민을 나누고 생각을 공유했던 건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 전 실장과 연락을 이어갈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사람인데 연락은 하겠죠. 단지 오늘 아침엔 연락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최재헌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