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지도부, 심야 비공개 회의 뒤 홍영표 배제 의결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업데이트 2024-03-02 08:07
입력 2024-03-02 08:07
이미지 확대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의원이 21일 국회에서 열리는 의원총회에 입장하고 있다. 2024.2.21. 연합뉴스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일 새벽까지 이어진 비공개 회의를 열고 홍영표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결정을 원안대로 의결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홍 의원의 경선에 대한 논의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내부적으로 토론이 있었다. 결론은 전략공천관리위원회 안으로 의결했다”고 했다.

앞서 당 전략공관위는 지난달 28일 홍 의원 지역구인 인천 부평을에 이동주 의원과 박선원 전 국가정보원 차장 등 2명만 전략 경선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사실상 공천 배제됐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홍 의원의 공천 배제 결정이 부당하다고 의견을 낸 홍익표 원내대표의 문제 제기가 있었다.

권 수석대변인은 ‘홍 원내대표의 문제 제기가 있었냐’는 질문에 “우려의 말씀을 하신 바 있다”고 했다.

권 수석대변인은 이재명 대표는 최고의원들의 논의 과정에 대해 별다른 의견은 제시하지 않고 주로 들었다고 했다.

서울 중성동갑에서 공천 배제된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에 대한 논의는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최고위에서는 전략후보자와 전략선거구 경선도 의결했다.

서울 동작을에 총선 영입인재인 류삼영 전 총경을 전략공천하기로 결정했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과 한판 대결이 예상된다.

인천 서갑에는 현역 김교흥 의원을, 서을에는 총선 영입 인재인 이용우 변호사를 전략공천했다.

문경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