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개혁신당, 7시간 30분 참배 하루 만에…‘5180원·5만 1800원’ 후원금 쇄도

조중헌 기자
조중헌 기자
업데이트 2024-05-16 15:44
입력 2024-05-16 15:44

5·18 묘지 참배 하루 만에 2300여만원 후원금 모여
“전국 각지에서 5180원 혹은 5만 1800원 보내”
개혁신당 “민주화운동 가치, 꾸준히 이어가겠다”

이미지 확대
이준석, 국화 1천송이 5·18 묘지 헌화
이준석, 국화 1천송이 5·18 묘지 헌화 이준석, 국화 1천송이 5·18 묘지 헌화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5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개혁신당 이준석 대표와 당선인들이 5·18 묘지에 헌화·참배하고 있다. 이 대표는 경남 김해에서 재배한 국화 1천송이를 직접 공수해 개별 묘지마다 헌화·참배했다. 2024.5.15
iny@yna.co.kr
(끝)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 등이 지난 15일 경남에서 재배된 국화 1000송이를 들고 광주 5·18 민주묘지를 참배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전국에서 후원금이 쇄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5·18 민주화운동을 상징하는 의미를 담아 5180원 또는 5만 1800원 단위의 후원금이 쏟아졌다.

16일 개혁신당에 따르면 이 대표와 천하람·이주영 당선인 등이 5·18 민주묘지 참배를 시작한 전날 오전 7시부터 이날 오전 11시까지 총 675명으로부터 2300여만원의 후원금이 모아졌다. 개혁신당 관계자는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5180원 혹은 5만 1800원 등 5·18 민주화운동을 기념하는 의미가 담긴 것으로 보이는 금액이 쇄도하고 있다”며 “감사함을 잊지 않고 앞으로도 민주화운동의 가치에 대한 개혁신당의 진심을 꾸준히 이어가겠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이 대표와 천·이 당선인 등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앞두고 경남 김해의 한 화훼농가에서 국화 1000송이를 구매한 뒤 자신의 차에 싣고 직접 운전해 광주로 옮겼다. 고착화된 지역주의에서 벗어나 영호남의 화합을 바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한다.

이 대표와 천·이 당선인은 7시간 30분에 걸쳐 1묘역과 2묘역 총 995기의 묘를 일일이 돌며 헌화하고 묘비를 닦으며 절을 올렸다. 세 인사가 합해 2000배 이상의 절을 올렸다.

이런 행보에 나선 의미에 대해 이 대표는 “995명의 열사와 묘에 있는 사연 하나하나를 다 느껴보고 싶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참배를 마치고 방명록에 “995기의 묘 하나하나마다 담긴 광주의 오월 정신을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라는 문구를 남겼다.

이 대표는 오는 6월 개원하는 22대 국회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적극적으로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그는 “포괄적으로 개헌 논의를 해서 5·18 정신을 담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조중헌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