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손목시계·에코백 등 굿즈 판매

이민영 기자
이민영 기자
업데이트 2024-05-14 15:18
입력 2024-05-14 15:18
이미지 확대
대통령실 굿즈 이미지
대통령실 굿즈 이미지
이미지 확대
대통령실 굿즈 이미지
대통령실 굿즈 이미지
윤석열 대통령 취임 2주년을 맞아 대통령실이 굿즈(goods, 상품) 판매를 시작한다.

대통령실은 14일부터 용산 대통령실의 상징체계가 새겨진 손목시계 6종과 발달장애 예술인들과 협업한 생활용품 및 문구류 10종을 용산 어린이정원 기념품점 ‘꿈나래마켓’ 팝업존에서 판매한다고 밝혔다.

손목시계는 남성용 4종과 여성용 2종으로 6월부터 판매한다. 생활용품은 일상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에코백, 파우치, 유리컵, 메모지 등이다. 손목시계는 6만원대이고, 생활용품 및 문구류는 1000원~1만 3000원으로 구성됐다. 기존 청와대 기념품 판매 장소였던 사랑채에서도 하반기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대통령실은 “취약계층의 문화예술 활동 지원에 있어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대통령의 평소 철학에 따라 손목시계를 제외한 모든 상품을 ‘디스에이블드(발달장애 예술인 전문 에이전시)’와 ‘아트위캔(한국발달장애인문화예술협회)’ 소속 발달장애 작가들과 협업하여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디스에이블드’ 소속 작가들은 2022년 7월 대통령실 청사 1층 작품 전시에도 참여해 화제가 됐다. 전시됐던 작품을 대통령실 굿즈에 그대로 담았다. ‘아트위캔’ 소속 작가들은 대통령실 상징체계를 자신들만의 시선으로 자유롭게 채색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번 기념품은 ‘따뜻한 정부, 행동하는 정부’ 비전의 취지를 최대한 살려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지방의 특색있는 상품이나 다양한 사회계층을 도와 홍보할 수 있는 상품을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민영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