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인선 장고에 與도 갑론을박…권영세 “총리 인선은 22대 국회서”

명희진 기자
명희진 기자
업데이트 2024-04-19 14:12
입력 2024-04-19 14:12
차기 국무총리와 대통령비서실장을 둘러싼 윤석열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지는 가운데 여권 내에서도 차기 인선을 둘러싼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후임 국무총리 인선과 관련해 “새 총리는 새로운 국회와 일을 하게 될 텐데, 옛날(21대) 국회의 동의를 받는 건 좀 문제가 있지 않나”라면서 “5월 30일 이후 국회 동의를 받는 게 옳다”고 말했다. 총리와 비서실장 인선을 분리해 결정해야 한다는 신중론이다.
이미지 확대
당선인 간담회 참석하는 권영세 의원
당선인 간담회 참석하는 권영세 의원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4선 이상 국회의원 당선인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권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지금 급한 건 비서실장과 사의를 표명했다는 대통령실의 참모들을 임명하는 절차”라며 “그 뒤에 총리를 비롯한 일부 개각도 있을 거라 예상된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비서실장 인선이 늦어진다는 일각의 지적에 대해선 “지금처럼 여야를 아울러서 일할 수 있는 그런 비서실장을 찾는다는 게 쉽지 않다”며 “대통령께서 아마 지금 최적의 인물을 찾기 위해 여기저기 좀 물어도 보시고 고민도 하시는 것 같다”고 전했다. 차기 비서실장 후보 중 하나로 거론되는 장제원 전 의원에 대해서는 “좋은 후보군 중에 하나”라고 평가했다.

박영선 총리·양정철 비서실장 검토설(說)로 대통령실 비선 의혹이 제기된 데 대해선 “제2의 최순실이라고 비약해서 이야기하는데 여러 사람의 의견을 경청하는 부분이 비판할 일은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신지호 전 의원도 YTN 라디오에서 “정반대의 메시지 등 혼란이 있던 행위는 좀 부적절했다”면서도 비선 의혹으로 단정할 수 없다고 했다.

야당 인사들의 인선 가능성이 보도되자 대통령실은 이를 공식 부인했으나 이후 검토하고 있던 것은 맞다는 취지의 발언이 나왔고, 야권에서 대통령실 비선 의혹이 제기됐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최근 윤석열 대통령을 만나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 장제원 의원을 각각 차기 총리와 비서실장에 추천한 것을 두고도 적절치 않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용태 당선인은 KBS 라디오에서 관련 질문에 “국무총리는 여소야대 상황에서 야당의 동의를 받지 않으면 임명 자체가 불가하다”며 “비서실장은 대통령께 직언할 수 있는 분들이 오셔야 한다”고 말했다.

명희진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