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잔류 택한 임종석에 전현희 “선대위원장 맡아달라”

문경근 기자
문경근 기자
업데이트 2024-03-04 11:36
입력 2024-03-04 11:36
이미지 확대
임종석(왼쪽) 전 대통령비서실장, 전현희 전 국민권위원장. 연합뉴스
임종석(왼쪽) 전 대통령비서실장, 전현희 전 국민권위원장. 연합뉴스
4·10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중구·성동구갑 후보로 전략공천을 받은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은 공천에서 배제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당의 결정을 수용한 것에 대해 긍정 평가하며 자신의 선대위원장을 맡아달라고 했다.

전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임 전 실장이) 정치적 미래가 보이지 않는 그런 안타까운 상황에서 고뇌에 찬 결단을 해주셨다. 감사드리고 환영한다”고 했다.

앞서 민주당 전략공천관리위원회는 중·성동갑에 전 전 위원장을 전략공천하고 해당 지역 출마를 고수해온 임 전 실장을 컷오프 했다. 임 전 실장의 재고 요청에도 당 지도부는 지난 2일 최고위원회에서 임 전 실장 공천배제 결정을 확정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이끄는 ‘새로운미래’ 합류 등 여러 길을 모색하던 임 전 실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결정을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전 전 위원장은 “저도 종로에서 (예비후보를) 그만둘 때 비슷한 아픔을 겪었기 때문에 충분히 (임 전 실장의) 심정을 이해한다”며 “조만간 이른 시일 내 찾아뵙고, 이번 성동갑 선거에서 수락해주면 선대위원장으로 모시고 싶다”고 공개 제안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선당후사를 하면 좋은 길이 열릴 수도 있다. 만나 뵙고 싶다는 취지의 문자를 보냈다. 어디든 찾아뵈려고 했는데 아마 마음을 좀 열어주지 않으실까 한다”고 했다.

탈당 가능성이 거론됐던 임 전 실장이 ‘잔류’로 선회한 배경에는 “당에 대한 애정이 매우 크고 주인의식도 있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