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내 요구, 논의조차 안해…이재명 속내 충분히 알겠다”

윤예림 기자
업데이트 2024-03-02 13:53
입력 2024-03-02 13:53
이미지 확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 안주영 전문기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28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공천배제 재고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4.2.28 안주영 전문기자
친문(친문재인)계인 임종석 전 대통령실 비서실장의 공천배제(컷오프) 재고 요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가운데, 임 전 실장이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밝혔다.

임 전 실장은 2일 오전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글을 올려 “기동민 의원을 컷오프 하면서 이유를 설명하지 못했다. 유감이다. 홍영표 의원을 컷오프 하면서 이제는 아예 설명하지 않는다.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심야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는데 임종석의 요구는 논의조차 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이재명 대표의 속내는 충분히 알아들었다”고 덧붙였다.

당은 앞서 임 전 실장에게 험지인 송파갑 출마를 권유했으나 임 전 실장은 중·성동갑 출마를 고수했고, 전략공관위는 중·성동갑에 전현희 전 국민권익위원장을 전략공천했다.

이에 임 전 실장은 지난달 28일 기자회견에서 서울 중·성동갑에 자신을 컷오프하고 전 전 위원장을 전략공천한 결정을 재고해달라고 당 지도부에 촉구했다. 그는 “‘양산 회동’에서 이재명 대표가 굳게 약속한 ‘명문(이재명+문재인) 정당’과 용광로 통합을 믿었다”며 “지금은 그저 참담할 뿐으로 왜 이렇게까지 하는지 납득이 되질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거취 문제에 대해서는 “최종 거취는 최고위원회의 답을 들은 후에 다시 말씀드리겠다”고만 했다.

그러나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열린 심야 최고위에서 임 전 실장 공천 문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당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임 전 실장 컷오프와 관련해) 따로 언급은 없었다”고 전했다.

윤예림 기자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