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자연까지 15분… 문 열면 출근, 문 닫으면 퇴근[대한민국 인구시계 ‘소멸 5분전’]

강동삼 기자
강동삼 기자
업데이트 2024-04-24 00:38
입력 2024-04-24 00:38

민간 워케이션 ‘리플로우 제주’

이미지 확대
제주시 탑동 원도심에 위치한 민간 워케이션 시설 ‘리플로우 제주’. 문 열고 나오면 공유 오피스 공간이다.
제주시 탑동 원도심에 위치한 민간 워케이션 시설 ‘리플로우 제주’. 문 열고 나오면 공유 오피스 공간이다.
“이곳에선 문 열고 나오면 출근이고, 문 닫고 들어가면 퇴근입니다.”

고미 ㈜크립톤엑스 이사(제주사업본부장)는 제주시 탑동 원도심에 있는 민간 워케이션 시설 ‘리플로우(RE:FLOW) 제주’를 소개하며 이같이 말했다. 건물 중앙 로비는 공유 오피스 공간으로 쓰이고 양옆엔 1·2인 객실이 있다. 말 그대로 문 열면 사무실이 되고 문 닫으면 호텔 객실이 된다.

고 이사는 “단순 숙박만이 아니라 사람과 사람을 연결하는 매개체 역할을 하는 공간”이라고 강조했다.

시설은 공항에서 15분, 자연까지 15분에 닿는 제주시 원도심 탑동에 위치해 있어 제주도가 지향하는 ‘15분 제주’와도 맞닿아 있다. 카페와 음식점, 대형 마트, 문화 시설 등 주변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최근엔 창업생태계 거점 공유 오피스로 입소문을 타면서 전국 각지에서 벤치마킹하러 온다. 매월 첫째 주 금요일엔 창업이라는 주제로 ‘커피챗’을 진행하고 있다. 10여명이 창업 노하우를 공유하고 마음에 담아 두었던 고민을 커피 한잔과 나누며 위안을 받는 시간이다.

고 이사는 “키즈 교육 특화 프로그램, 반려견 산책 등 가족 동반형 워케이션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개발해 제주로 워케이션 인구를 끌어들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도는 올해부터 민간 주도형 워케이션 참여업체를 16곳에서 25곳으로 확대 지원한다.

글·사진 제주 강동삼 기자
2024-04-24 14면
에디터 추천 인기 기사
많이 본 뉴스
120년 역사의 서울신문 회원이 되시겠어요?
닫기
원본 이미지입니다.
손가락을 이용하여 이미지를 확대해 보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