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조국, 문재인 전 대통령 예방

수정: 2024.02.12 17:48

 1/9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을 찾아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했다.

참배 후 취재진과 만난 조 전 장관은 “무도하고 무능한 윤석열 검찰 독재 조기 종식과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회복하기 위한 불쏘시개가 되겠다”며 “어떠한 난관도 꺼리지 않고, 불쏘시개가 돼서 제가 하얗게 타더라도 걸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됐을 때 제 역할은 검찰개혁을 위한 불쏘시개였다”며 “그 역할은 (공수처 설립과 검경 수사권 조정 등으로) 일정 부분 한 것으로 본다”라고도 했다.

또 “오늘은 노무현 (전) 대통령 참배 후 양산으로 가서 문재인 전 대통령을 뵙는다”며 “2월 8일 정치참여에 관한 입장을 밝혔고 그 시기와 방법에 대해서는 내일(13일) 부산에서 상세한 말씀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고향인 부산에서 4월 총선 출마와 관련한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는 것이다.

현장에서 만난 지지자들은 연신 “조 장관님 응원합니다”, “조국 파이팅” 등의 구호를 외쳤다.

조 전 장관은 노 전 대통령 묘역 참배후 방명록에 ‘검찰개혁과 사회경제적 민주화를 위하여 헌신하셨던 내 마음속의 영원한 대통령님을 추모합니다. 그 뜻을 새기며 걸어가겠습니다’라고 적었다.

그는 봉하마을 노무현 기념관(깨어있는 시민문화체험전시관)을 둘러본 후 문재인 전 대통령을 예방하기 위해 곧바로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로 향했다.

온라인뉴스팀

기획·연재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