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구걸집단, 위안부는 매춘부” 글 올린 日시의원

수정: 2023.12.03 15:19

간온지시 기시우에 마사노리 시의원
해당 시의회 의장, 구두로 엄중 경고
기시우에 의원 “역사인식 안 바꾼다”

확대보기

▲ 기시우에 마사노리 시의원. 일본 간온지시의회 홈페이지 캡처

한국을 ‘구걸집단’, 일본군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표현한 혐오 글을 올린 일본 시의원이 시의회 의장으로부터 엄중 주의를 받았다고 교도통신이 2일 보도했다.

일본 시코쿠 가가와현의 소도시 간온지시의 기시우에 마사노리 시의원은 엑스(X·옛 트위터)에 한일 역사문제에 관한 글을 올리면서 위안부를 겨냥해 “매춘부라는 직업으로도 돈을 매우 많이 벌었다”라고 망언을 남겼다.

또 한국에 대해 “구걸밖에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집단”이라고 비하했다.

기시우에 의원의 글이 알려져 문제가 되자 지난달 29일 시노하라 가즈요 당시 시의회 의장은 “간과할 수 없다”면서 기시우에 의원에게 구두로 엄중하게 주의를 촉구했다.

지난달 30일 의장직에서 물러난 시노하라 전 의장은 교도통신 취재에 “차별 발언은 허용되지 않는다. (기시우에 의원이) 시의원으로서 자각이 결여돼 있다”라고 비판했다.

집권 자민당 소속인 기시우에 의원은 “혐오 발언이라는 것을 알고 사용했고, 깊이 반성할 수밖에 없다”면서도 “역사 인식을 바꿀 생각은 없다”라고 말했다.

간온지시는 2017년 공원 관련 조례를 개정해 일본에서 최초로 혐오 발언을 금지하고, 위반 시 5만엔(약 44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도록 했다. 다만 이 조례는 공원 내에서만 적용된다.

신진호 기자

기획·연재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