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준환 “지킨다” 유영 “뚫는다”… 피겨 태극마크 선발전 나선 별들

수정: 2023.12.01 01:55

1~3일 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주요 선수들 출전
차, 부상 속 일정 강행… 유, 1년 만에 재기 기회

확대보기

▲ 차준환. 연합뉴스

확대보기

▲ 유영. 연합뉴스

‘피겨 프린스’ 차준환(고려대)이 부상을 딛고 태극마크 수성에 나선다. 유영은 1년 만에 재도전한다.

2024~25시즌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를 뽑는 1차 선발전 겸 2023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가 1일부터 오는 3일까지 경기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다. 남자 싱글 에이스 차준환을 비롯해 여자 싱글 에이스 신지아(영동중), 이해인(세화여고), 김예림(단국대)과 유영 등 주요 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내년 1월 열리는 2차 선발전 겸 제78회 전국남녀 종합선수권대회 결과를 합산해 최종 순위를 가린다. 이를 통해 남자 싱글 4명, 여자 싱글 8명 등 12명이 국가대표로 선발된다. 아이스댄스 등 단체전 선발 기준은 추후 결정된다.

1차 선발전엔 내년 1월 중국 상하이에서 열리는 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사대륙 선수권대회 출전권이 걸려 있다. 남녀 싱글, 페어 및 아이스댄스 상위 3위까지 출전권이 주어진다.

2015~16시즌부터 태극마크를 달아 온 차준환이 우승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차준환은 올 시즌 개막을 앞두고 오른쪽 발목을 다쳐 지난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린 ISU 시니어 그랑프리 5차 대회 출전을 포기했다. 현재도 통증이 있는 차준환은 이번 대회에 불참하면 국가대표 자격을 잃게 돼 출전을 강행한다.

남자 싱글에선 주니어 그랑프리 2개 대회에서 금메달 1개와 은메달 1개씩을 목에 걸며 7~10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파이널에 진출한 임주헌(수리고), 김현겸(한광고)이 차준환의 아성에 도전한다.

여자 싱글에선 지난해 선발전에서 태극마크를 잃었던 유영이 재기를 노린다. 올 시즌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부진한 모습을 보인 이해인과 김예림도 자존심 회복에 나선다. 신지아가 디펜딩챔피언 자격으로 출격한다. 신지아와 함께 주니어 그랑프리 파이널에 출전하는 김유성(평촌중), 권민솔(목동중)도 도전장을 던졌다.

아이스댄스에는 임해나·취안예(경기일반)가 유일하게 출전한다.

홍지민 전문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