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색은 한강 분홍빛 하늘의 ‘스카이코랄’

수정: 2023.12.01 01:54

시민 생활상·공감 기준으로 색 골라
랜드마크·자주 가고픈 곳 1위 한강
가장 많이 찾는 시간대 오후 5~7시
6~9월 해질녘 ‘분홍 노을’ 검색 급증

내년부터 해마다 ‘올해의 색’ 선정
랜드마크 조명·기념품 등에 활용

확대보기

▲ 서울 중구에 있는 서울시청이 내년 ‘서울색’인 ‘스카이코랄’ 빛으로 물든 모습. 서울시 제공

‘2024 서울색’으로 한강의 분홍빛 하늘에서 영감을 얻은 ‘스카이코랄’이 선정됐다. 서울시는 내년부터 매년 ‘올해의 서울색’을 선정해 발표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2008년 단청빨간색, 꽃담황토색, 한강은백색 등 총 10가지의 서울색을 개발했으나 다방면으로 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어 시민이 일상에서 폭넓게 활용할 수 있는 서울색을 개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내년 서울색은 서울의 주요 이슈를 반영하면서도 시민의 생활상을 담았으며 서로 공감할 수 있는 색을 기준으로 골랐다.

시가 서울색 개발에 앞서 분석을 통해 내년 시민의 생활상과 유행을 예측해 도출한 키워드는 ‘한강’이다. 지난 9~10월 시민 1014명과 색채 전문가 45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에서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서울의 랜드마크’와 ‘내년 서울에서 자주 가고 싶은 장소’ 모두 한강이 1위를 차지했다.

서울시 한강 공원 방문객 빅데이터 분석 등에 따르면 시민이 한강을 가장 많이 찾는 시간대는 저녁에 지는 햇빛을 감상할 수 있는 오후 5~7시였으며, 특히 6~9월 여름철 해 질 녘에 감상할 수 있는 ‘분홍빛 노을’ 검색량이 급증한 점을 고려해 시는 스카이코랄을 개발하게 됐다.

아울러 설문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여파가 남은 올해를 ‘한색’(차가운 색)으로 느낀 점을 감안해 따뜻한 일만 있길 바라는 소망을 담아 ‘난색’(따뜻한 색)을 적용했다.

시는 해마다 선정되는 서울색을 시내 주요 랜드마크 조명과 기념품 등에 활용할 예정이다. 우선 첫 서울색인 스카이코랄 빛 조명이 시내 주요 명소를 물들인다. 이날부터 남산 서울타워, 롯데월드타워,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시청사, 세빛섬, 서울식물원 등에서 서울색을 입은 야경을 즐길 수 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서울이 가진 매력이 너무나 다채로워 단 하나의 색으로 표현할 수 없어 해마다 변화하는 시민의 생활상과 관심사를 담은 서울색을 개발해 다양한 분야에 활용할 계획”이라며 “밝고 매력적인 색상을 바탕으로 매력 넘치는 서울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Eye'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