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수생 강세’에 어려워진 수능…수시·정시 전략 어떻게 세울까[에듀톡]

수정: 2023.11.18 08:00

킬러문항 없이 변별력 높인 수능
정시 모집 강한 N수생 35% 넘어
“수시 대학별 고사 최대한 응시를”

확대보기

▲ 17일 오후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열린 종로학원 2024 수능 결과 및 정시 합격점수 예측 설명회에서 학생과 학부모들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끝났습니다. 수험생들은 주말부터 시작되는 대학별고사를 치르고 대입 전략을 세우는 또 다른 입시에 돌입합니다.

올 수능은 ‘킬러문항’(초고난도 문항)이 배제되었음에도 국어와 수학, 영어 영역의 난이도가 까다로운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여기에 졸업생을 포함한 ‘N수생’도 역대급으로 많습니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재학생들이 우선 수시 모집에 집중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확대보기

입시 업체들이 지난 17일 공개한 가채점 결과에 따르면 올 수능은 지난해보다 국어는 어렵고, 수학은 비슷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EBSi, 진학사, 메가스터디 등 입시 업체가 발표한 추정치에 따르면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은 국어가 146~148점, 수학이 146~147점 사이로 예측됐습니다. 표준점수가 높을수록 어려운 시험으로 보는데, 올해 예상 표준점수 최고점은 전 영역 만점자가 1명이었던 2022학년도(국어 149점, 수학 147점)과 비슷한 수준입니다. 지난해 치러진 2023학년도 수능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국어 134점, 수학 145점이었습니다.

이번 수능의 또 다른 조건은 N수생 비중입니다. 이번 수능의 N수생 비중은 35.3%로 1996학년도 이후 최고치입니다. N수생들이 재학생보다 수능에 강하다는 점을 고려해 출제 당국이 변별력을 강화했다는 해석도 나옵니다.

확대보기

▲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다음날인 17일 대구 수성구 정화여자고등학교 3학년 교실에서 수험생들이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입시 전문가들은 재학생들은 수시에 보다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가채점을 토대로 수시 최저학력 기준을 충족할 가능성이 있다면, 논술이나 면접같은 대학별 고사에 응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겁니다.

김병진 이투스 교육평가연구소장은 “이번 수능의 난도가 높았다고 해서 미리 포기하거나 섣부른 판단을 하는 것은 금물”이라며 “여러 입시기관의 등급컷을 비교해 자신에게 유리한 전형을 찾아 대학별고사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다만 가채점인 만큼 어느 정도 편차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수시에 지원하지 않을 계획이라면 가채점 결과를 정확히 분석해 정시에서 유리한 대학을 살펴봐야 합니다. 수능이 어려우면 이변의 가능성은 비교적 낮은 만큼, 자신의 성적 구조를 파악하고 지원 가능 대학의 수능 반영방식을 확인합니다. 남윤곤 메가스터디교육 입시전략연구소장은 “통합형 수능에서 점수산출법으로는 본인의 표준점수를 계산하기 어렵다”며 “등급컷은 나의 위치를 파악하는 선에서 보수적으로 활용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김지예 기자

기획·연재

서울EN연예 핫이슈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