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어려운 국가유공자에게 ‘보훈밥상’ 차려 드립니다”

수정: 2023.09.18 23:55

보훈부, 민관 함께 점심 대접 시작

국가보훈부가 민관이 함께 힘을 모아 생활이 어려운 국가유공자에게 점심을 대접하는 ‘지역사회 가득찬(饌) 보훈밥상’(보훈밥상) 운동을 시작했다.

보훈부는 보훈밥상 운동을 개시하는 행사를 18일 오전 부산 동구 소재 부산보훈회관에서 열었다고 밝혔다. 보훈부는 이날 부산 행사를 시작으로 이 운동을 전국으로 확산시킬 계획이다.

보훈밥상 운동은 부산에서 생활고를 겪던 80대 6·25전쟁 참전용사가 지난 6월 마트에서 8만 3000원어치의 반찬을 훔친 사건이 계기가 됐다.

보훈밥상 운동을 전개하는 첫 지역인 부산에서 민간단체로는 이 지역 봉사단체인 부산연탄은행이 참여한다. 부산연탄은행은 다음달부터 매주 금요일마다 점심 도시락을 만들어 생계가 곤란한 국가유공자들에게 제공할 예정이다.

박민식 보훈부 장관은 “전국 모든 지역에서 생활이 어려운 국가유공자들께 ‘가득찬 보훈밥상’이 차려질 수 있도록 민간 차원의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기획·연재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