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나경원, 전당대회 불출마…“건강한 국민의힘, 尹정부 성공 기원”

수정: 2023.01.25 11:18

5일 ‘대출 탕감’ 발언 이후 20일 만에 종지부
“당 분열 막을 수 있다면 용감하게 내려놓겠다”
“정당은 곧 자유민주주의 정치 뿌리”
“포용과 존중 절대 포기하지 말라”
당권 경쟁 김기현 vs. 안철수 2강 구도

확대보기

▲ 나경원, 당 대표 경선 불출마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당 대표 경선 불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2023.01.25. sccho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나경원 전 의원이 25일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당대표 선거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5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당시 ‘대출 탕감’ 발언으로 시작된 대통령실과 격한 갈등 끝에 결국 당권 도전을 접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여의도 중앙당사 기자회견에서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에 대한 국민적 우려를 막고 화합과 단결로 돌아올 수 있다면 저는 용감하게 내려놓겠다”며 불출마를 선언했다. 나 전 의원은 “어떤 시련 앞에서도 저는 한 번도 숨지 않았고, 제가 옳다고 생각하는 가치를 위해 싸웠다”며 “오늘 이 정치 현실은 무척 낯설다. 지난 20여일 과연 내게 주어진 소명이 무엇인지 스스로 묻고 또 물었다”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이제 선당후사와 인중유화(忍中有和·인내 속에 화목이 있다) 정신으로 국민 모두와 당원 동지들이 이루고자 하는 꿈과 비전을 찾아 새로운 미래와 연대의 긴 여정을 떠나려고 한다”고 했다. 또 “자유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고 대한민국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저의 진심, 진정성은 어디서든 변치 않는다”고 했다.

특히 나 전 의원은 “정당은 곧 자유 민주주의 정치의 뿌리”라며 “포용과 존중을 절대 포기하지 마십시오. 질서정연한 무기력함보다는 무질서한 생명력이 필요하다”고도 강조했다. 그러면서 “건강한 국민의힘, 윤석열 정부의 진정한 성공을 기원하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지층 대상 차기 당대표 여론조사에서 줄곧 1위를 달리던 나 전 의원은 지난 5일 ‘대출 탕감’ 발언에 6일 대통령실 안상훈 사회수석이 이례적으로 직접 반박에 나서 ‘비윤(비윤석열)’ 낙인이 붙기 시작했다. 이후 나 전 의원의 반박에 대통령실에서 거듭 “공직자로서 거짓말”, “공직을 정치 수단으로 이용했다” 등 격한 반응이 나왔고 ‘반윤(반윤석열)’의 길로 접어들었다.

이후 나 전 의원은 지난 13일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직 서면 사직서를 제출했고, 윤석열 대통령은 기후환경대사까지 동시 해임하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나 전 의원의 지난 17일 ‘본의’ 발언은 윤심(윤 대통령의 의중) 비토에 쐐기를 박았다. 나 전 의원은 페이스북에 자신의 해임에 대해 “대통령의 본의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관계자)와 대통령실 참모들을 저격했고,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이 직접 반박하며 상황이 악화했다. 이후 두문불출하던 나 전 의원은 지난 20일 “제 불찰이다. 윤 대통령께 깊이 사과한다”는 사과문을 낸 뒤 전당대회 출마 여부를 고심했으나 결국 출마를 포기했다.

나 전 의원이 이날 당권 도전을 접으면서 국민의힘 전당대회 당권 경쟁 구도는 일단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의 양강구도로 가닥이 잡혔다. 유승민 전 의원의 출마 여부가 마지막 변수로 남았다.

손지은 기자
최현욱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