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선원 22명 탄 홍콩 선박 침몰…15명 구조·5명 의식

수정: 2023.01.25 13:46

25일 오전 1시 47분 서귀포 남동쪽 148㎞ 바다서 조난신호
5명 의식·9명 의식불명… 해경, 인도주의적 차원 일본과 공조

확대보기

▲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제주 남동 ‘공해상’ 에서 홍콩국적 선박이 침몰해 해격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인창)은 25일 오전 1시 47분쯤 서귀포 남동쪽 148.2㎞(80해리)에서 항해 중이던 홍콩 국적 선박 A호로부터 조난신호(DSC)를 접수했다. 원목을 실은 6551톤 선박으로 중국인 14명과 미얀마인 8명 등 총 22명이 승선한 것으로 알려졌다.

상황 접수 즉시 인근 해역에 있던 1500톤급 경비함정을 긴급 출동 시켰으며, 오전 2시 41분쯤 위성 전화 통화 중이던 A호의 선장으로부터 선박을 포기하고 총원 퇴선하겠다는 교신을 끝으로 통화가 끊어졌다.

오후 1시 현재까지 구조된 인원은 제주해경 경비함정 6명, 외국적 화물선에서 5명, 일본 해상자위대 3명 등 총 14명이며, 화물선에서 구조한 5명은 의식을 회복한 상황이며 나머지 9명은 의식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현장에서 구조된 인원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항공기를 통해 일본 측으로 인계될 예정이며, 실종된 나머지 선원 8명을 찾기 위해 민간 화물선, 해양경찰 경비함정과 항공기, 일본 해상보안청과 자위대 소속 경비함정, 항공기 등이 투입되어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한편, 사고 해역에 발효됐던 기상특보는 오늘 11시 해제됐으나, 강한 북서풍과 높은 파도로 실종자 수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제주 강동삼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