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홍콩 화물선 한일중간수역서 침몰…“3명 구조·19명 실종”

수정: 2023.01.25 10:13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 구조 작업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 승선

확대보기

▲ 해상 구조 자료사진. 연합뉴스

25일 새벽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홍콩 선적 화물선이 침몰해 해경이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승선원 3명은 구조됐지만 나머지 19명은 실종 상태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3시 7분쯤 제주 서귀포시 남동쪽 148.2㎞ 한일중간수역 해상에서 항해 중이던 홍콩 선적 원목 운반 화물선 JIN TIAN호(6551t)의 조난위치 자동발신장치(EPIRB)가 작동했다. EPIRB는 선박이 침몰하면 바닷속 수압에 의해 자동으로 터지면서 물 위로 떠올라 조난신호를 보낸다.

해경이 현장에 출동해 보니 사고 화물선은 완전히 침몰한 상태였다. 해경은 사고 화물선 EPIRB가 작동한 시점에 이미 침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사고 화물선은 앞서 이날 오전 1시 45분쯤 사람이 버튼을 눌러 작동하는 DSC 조난신호를 보냈고, 오전 2시 41분쯤 위성 전화 도중 연락이 끊긴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일본 해상보안청과 공동으로 사고 현장에서 해상에 표류 중인 선원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승선원 22명 중 3명은 인근 선박 등에 구조된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선박에는 중국인 14명, 미얀마인 8명이 승선했으며, 한국인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경은 사고 해역에 1505함, 3003함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보희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