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유동규 “‘입찰 참여하면 되잖아’ 이재명, 먼저 말했다”

수정: 2023.01.25 08:11

확대보기

▲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대장동 개발 사업 로비·특혜 의혹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22.11.25 연합뉴스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성남시장 시절 김만배씨(화천대유 대주주), 남욱 변호사 등에게 ‘대장동 사업’ 입찰 참여를 먼저 제안했다고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주장했다. 이 대표 측은 물증이 우선이라고 반박했다.

대장동 비리 의혹 핵심 인물 중 한명인 유 전 본부장은 지난 24일 JTBC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2014년 지방선거 직후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에게 “남욱, 김만배씨가 이재명 시장 재선을 위해서 상당히 도왔고, 그 부분을 (이재명 시장에게) 분명히 전했다”면서 “이 시장이 남욱 변호사 등이 사업 입찰에 참여하면 된다는 얘기를 먼저 꺼냈다”고 주장했다.

유 전 본부장은 “‘(입찰) 사업자가 들어오면 되잖아’ 그러니까 말하자면 ‘입찰 참여하면 되잖아’ 정확한 워딩은 그거였는데 어쨌든 ‘들어오면 되잖아’였던걸로 기억한다”고 말했다.

이후 사업 추진 과정에서는 자신이 보고 하기도 전에 이들 민간사업자들이 원하는 방향으로 지침이 내려왔다고 주장했다. 유 전 본부장은 “‘민간사업자 요구나 혹은 이런 부분은 이렇게 좀 가야 되겠습니다’라고 하기도 전에 시장이 방침으로 내려주다시피 했다”면서 “‘(정)진상이 형이 이야기해서 그런가 보다’라고 생각을(했다)”고 했다.

한편 유 전 본부장은 이 대표와의 일화도 전했다.

그는 “‘(내가) 곳간지기다. 금고지기다’ ‘시장님, 저한테 잘 보이셔야겠어요’ 이렇게 농담삼아 (말) 했는데 그때 딱 째려보더라”며 “실수를 했구나 직계는 아니니까. 정진상 정도 되면 그런 비밀 공유를 다 하는 직계들이고…”라고 말했다.

또 유 전 본부장은 김만배씨 등 대장동 사업자로부터 약속받았다는 대장동 수익 428억원에 대해선 “저수지로 저장된 것, 선거 자금이랑 이재명을 돕기 위한 자금으로 쓰려고 준비했던 것”이라며 이들 수익 모두 이 대표를 위한 것이었다는 종전 주장을 이어갔다.

이에 대해 이 대표 측은 JTBC에 “진술번복으로 위증교사 의혹까지 제기되는 유 전 본부장의 발언에 대한 사실관계는 유 전 본부장 본인이 물증으로 입증하는 것이 순서”라고 입장을 밝혔다.

이범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