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사설] ‘방탄’ 모자라 장외투쟁, 설 민심 안 보이나

수정: 2023.01.25 01:33

양극화에도 민심은 ‘검찰 조사는 정당’
野 이 대표 아닌 ‘국민 살리기’ 나서야

확대보기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사무총장이 24일 국회 대표실에서 열린 설 민심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단독 요구로 소집된 1월 임시국회는 예상대로 ‘개점휴업’이다. 오늘은 새로운 마음가짐으로 일상에 복귀하는 날이지만 국회만은 민주당발(發) ‘정치 공일(空日)’이 이어진다. 이번 임시국회가 각종 의혹의 중심에 있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구속을 막아 보려는 ‘방탄용’이라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위례신도시·대장지구 비리’ 의혹과 관련된 검찰 출석은 오는 28일로 예정돼 있다. 그런 만큼 지난 9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로 짜 놓은 임시국회 일정은 절묘하기만 하다. ‘성남FC 후원금’ 의혹의 검찰 소환은 지난 10일이었다.

민주당은 연휴 동안에도 “야당 대표에 대한 검찰의 소환 조사는 정치 보복”이라고 목소리를 높이며 ‘설 민심’의 지지를 조금이라도 얻으려 애쓰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그동안의 여론조사 결과는 예외 없이 ‘적법한 검찰권 행사’라는 답변이 ‘야당에 대한 표적수사’라는 응답보다 다수를 차지했다. 정치 양극화가 심화된 상황에서 이런 여론의 추이는 이례적인 것으로 비칠 정도다. 두 번째 검찰 소환 날짜가 다가올수록 민주당 내부에서 ‘사법적 문제는 사법적 영역에서 해결해야 하지 않느냐’는 목소리가 세력을 넓혀 가고 있는 것도 이런 민심의 향배를 읽은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그럼에도 민주당 이재명계가 자신들이 무력화한 정치를 최소한이라도 복원하려는 노력 대신 ‘장외투쟁론’에 불을 지피는 모습을 보여 주는 것은 유감스럽다. 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최고위원 사이에 “국회의원을 포함한 당원들이 광화문과 서초동으로 나눠 집회를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는 발언도 있었다는 것이다. 검찰 조사에서 이 대표와 관련한 혐의가 드러난다면 강성 지지자들을 동원해 힘으로 막겠다는 뜻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입법부를 당대표의 ‘신변보호용’으로 쓰는 것을 넘어 지지자를 한낱 ‘방패막이’ 정도로 생각하고 있으니 안타까울 뿐이다.

이번 설 연휴 고향을 찾았던 사람들은 전 세계적인 불안 요인이 한국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치면서 갈수록 먹고살기 어려워지고 있는 식구들 처지에 한숨이 깊어진 명절이었다고 입을 모은다. 그래서 ‘국민의 삶’과는 너무도 동떨어진 정치권과 국회는 아예 밥상머리 대화의 대상조차 되지 못했다고 고개를 흔든다. 민주당은 설 민심이 ‘특정 정치인 살리기’가 아니라 ‘활력을 잃어 가는 국민 살리기’를 절절하게 요구하고 있음을 깨달아야 한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