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사설] 2년여 만의 마스크 해제, 자율방역은 계속돼야

수정: 2023.01.25 01:30

확대보기

▲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24일 0시 기준 신규확진자 수는 1만 2262명으로 집계됐다. 사진은 24일 오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선별검사소 모습. 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확연하게 감소 추세에 있는 데다 위중증환자와 사망자 수도 꾸준히 주는 등 코로나19 재유행이 안정세에 접어들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우리 국민들은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된 지 27개월 만에 마스크 없는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다만 병원과 약국 등 의료 관련 시설과 대중교통 등 감염에 취약한 곳에선 착용 의무가 유지된다.

최근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는 한 달 전 8만명대에서 지난주 2만명대까지 줄었다. 위중증환자 수와 사망자 수도 확연히 감소하고 의료대응 역량도 여유를 보이고 있다. 대한상공회의소의 설문조사 결과 국민 4명 중 3명은 착용의무 해제를 원하는 것으로 나타나 마스크 해제 여건은 충분히 조성됐다고 본다. 하지만 감염 우려가 완전히 가신 것은 아니다. 중국발 재유행 가능성이 여전하고, 오미크론 XBB.1.5 같은 전파력이 센 변이 출현 등 위험이 상존한다. 고위험군인 고령층의 동절기 추가 접종이 30%대에 불과한 것도 우려스럽다. 조만간 초중고 개학이 예정돼 있어 걱정을 더한다.

따라서 국민 개개인의 자율방역이 매우 중요해졌다. 방심했다간 자칫 감염 재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긴장의 끈을 늦춰선 안 된다. 환기와 소독, 손씻기 등 방역수칙을 더욱 철저히 지키고 고위험군과의 접촉도 최소화해야 한다. 고령층과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적극적인 백신 추가 접종으로 감염 위험을 줄여야 한다. 특히 30일부터 개학에 들어가는 학교에선 등교 전 열 체크와 위생 관리 등 선제적인 방역 노력이 중요하다. 자율방역 노력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언제든 코로나 재유행 사태로 되돌아갈 수 있음을 모두 명심해야 한다.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