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51번째 합작품… 팀 구한 ‘손케 듀오’

수정: 2023.01.30 15:21

손흥민 3호 도움에 케인 결승골

EPL 풀럼전 결정적 패스로 1-0 승
손, 상대 발목 밟으며 경고받기도
케인, 토트넘 공식전 266골 ‘전설’

확대보기

▲ NO 마스크, YES 헤더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코티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풀럼 FC와의 원정경기에서 이사 디오프와 뜬공을 다투고 있다. 런던 AP 뉴시스

손흥민(31)이 ‘단짝’ 해리 케인(30)의 토트넘 통산 최다골 타이기록 달성을 거들며 위기의 토트넘을 구해 내는 데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2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크레이븐코티지에서 열린 2022~23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풀럼과의 원정경기에서 케인의 결승골을 어시스트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리그 4골 3도움을 기록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2골을 보태면 시즌 6골 3도움이다.

최근 토트넘은 리그에서 아스널에 0-2로 완패한 데 이어 맨체스터 시티전에서는 전반에 2골을 먼저 넣고 후반에 내리 4골을 얻어맞으며 역전패하는 등 분위기가 최악이었다. 최근 리그 5경기를 보면 1승1무3패로 크게 부진했다.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5위 자리도 빼앗길 수 있었다. 그러나 위기의 토트넘에는 손케 듀오가 있었다. 토트넘은 이날도 중원에서 최전방으로 패스가 잘 나가지 않아 공격 전개에 애를 먹었다. 전반이 0-0으로 마무리되려던 찰나 손흥민과 케인이 번뜩였다. 전반 46분 손흥민이 페널티 아크 왼쪽에서 수비 틈에 섞여 있던 케인에게 패스를 찔러 주며 박스로 들어갔다. 수비를 등지며 패스를 받은 케인은 자신의 왼쪽으로 공을 툭 치며 돌아서 곧바로 오른발 슈팅을 날렸고, 낮은 탄도로 날아간 공은 골대 구석을 찔렀다. 케인은 경기 뒤 “손흥민에게 공간이 확보된 것을 보고 곧 내게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했다”며 “평소 마네킹을 놓고 비슷한 상황에서 마무리 훈련을 많이 한다”고 말했다. 케인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공식전 통산 266호 골을 터뜨려 1950~60년대를 풍미했던 토트넘의 전설 지미 그리브스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EPL만 따지면 199호 골로 200골에 한 골을 남겨 놨다. 역대 2위 웨인 루니(208골)와는 9골 차다.

손흥민과 케인은 EPL 역대 최다 합작골 기록을 44골로 늘렸다. UCL 등 공식전을 통틀어서는 51번째 합작골이다.

후반은 대체로 소강상태였다. 토트넘으로서는 후반 13분 케인의 결정적인 헤더가 베른트 레노의 품에 안긴 게 아쉬웠다. 풀럼은 막판 총공세를 펼쳤으나 후반 43분 마노르 솔로몬의 오른발 감아차기가 위고 요리스의 손가락 끝에 걸렸다. 전방에서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으나 상대의 거친 수비에 흐름이 자주 끊겼던 손흥민은 자신의 슈팅 기회는 잡지 못하고 후반 31분 히샤를리송과 교체됐다. 손흥민은 이날 상대 선수의 발목을 밟아 경고를 받기도 했다.

케인의 골을 끝까지 지켜 1-0으로 이긴 토트넘은 리그 2연패에서 벗어나며 11승3무7패를 기록, 승점 36점을 쌓아 5위를 지켰다. 2연패의 풀럼은 9승4무8패(31점)로 브라이턴(9승4무6패)과 승점이 같았으나 골득실에서 밀려 6위로 떨어졌다.

홍지민 전문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