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K뷰티’ 흥행의 그림자…짝퉁 필러·보톡스 기승

수정: 2023.01.25 01:29

中선전서 10억상당 제품 적발

‘K뷰티’의 인기에 편승해 짝퉁 ‘필러·보톡스’까지 등장하면서 한국산 미용 의약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위조 제품 사용 후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도 하락으로 수출에 차질을 빚을 수도 있다.

특허청은 중국에서 판매되는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에 대한 실태조사를 벌여 도매상·판매사이트를 적발하고 위조품을 압수조치했다고 24일 밝혔다. 실태조사는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코트라) 베이징 해외지식재산센터와 주중한국대사관이 공동으로 지난해 7∼10월 상하이·광저우·난징 등 중국 22개 도시의 36개 도매시장, 166개 피부관리숍·병원·시술소, 12개 주요 온라인 플랫폼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위조 한국산 미용 의약품 판매가 의심되는 도매상은 6곳이 적발됐다. 중국 선전시 시장관리감독국은 특허청 실태조사를 근거로 지난해 10월 25일 A사 창고를 단속한 결과 수입·제조 등 출처증명 서류가 없는 짝퉁 3164점을 압수했다. 적발된 제품은 약 10억원(정품 추정가액)어치에 달하며 우리나라 9개 기업에서 생산하는 필러 등 미용 의약품으로 전량 폐기할 방침이다. 이들은 정품 의약품과 달리 중국의 온라인 메신저인 ‘위챗’을 통해 유통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박승기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