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속보]청계천 연쇄방화범 구속 “노점상 하려다 실패해 범행”

수정: 2023.01.24 22:30

설날 새벽 4곳 불지르고 “사회에 경각심 주려” 진술

확대보기

▲ 경찰서 이미지(위 기사와 관련 없음). 연합뉴스

서울 혜화경찰서는 24일 서울 청계천 일대에 잇달아 불을 지른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설날인 지난 22일 오전 1시부터 3시 사이 서울 중구 신당역 인근 주택가와 황학동 상가 건물 앞, 종로구 창신동 상가 건물과 숭인동 골목 등 4곳에 고의로 불을 놓은 혐의를 받는다.

당초 소방당국에 접수된 화재 신고는 3건이었으나 소방당국 출동 없이 자체 진화된 1건이 A씨의 범행으로 경찰 조사에서 확인됐다.

이 화재들로 상가 내 가게와 인근에 쌓여있던 박스 등이 일부 탔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A씨는 불을 지르고 지하철로 이동했다가 같은 날 오후 5시쯤 서울 강서구 방화동에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현재 무직인 A씨는 경찰에서 “과거 청계천 근처에서 노점상을 열고 싶었는데 인근 주민들에게 도움받지 못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말했다.

A씨는 “서민들이 어렵게 살고 있어 사회에 경각심을 울리려 했다”고도 진술했다.

김채현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