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나이와 시간 멈출 수 없더라”…안성기, 혈액암 투병 근황은

수정: 2022.12.09 22:58

‘제58회 대종상영화제’ 공로상

확대보기

▲ 배우 안성기가 20일 오후 서울 강동구 고덕동 스테이지28에서 열린 ‘제12회 아름다운예술인상’에서 하트를 그리고 있다. 2022.10.20 뉴스1

최근 혈액암 투병 사실을 밝힌 배우 안성기가 ‘제58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공로상을 수상했다. 영화제에 참석하지 못한 안성기는 영상으로 감사한 마음과 현재 건강상태를 전했다.

9일 서울 건국대학교 새천년홀에서 ‘제58회 대종상영화제’가 열렸다.

이날 공로상의 영예는 안성기에게 돌아갔다. 영상으로 등장한 안성기는 “먼저 올해 수상자 여러분께 축하를 드린다”면서 “영화인 여러분, 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분께 항상 감사드리지만 오늘은 특별히 사랑하고 마음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해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오래오래 영화배우로 살면서 늙지 않을 줄 알았고, 또 나이를 잊어버리고 살았는데, 최근 들어 시간과 나이는 멈출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하고 있다”고 했다.

안성기는 한국 영화와 영화인들이 전 세계인의 주목을 받고 있는 점을 언급했다. 그는 “그 영광의 뿌리는 우리 선배 영화인들이 심고 키운 것이고 또 지금의 우리 탁월한 영화인들의 역량과 땀의 결과라고 생각한다”면서 “우리 영화와 영화인들의 발전을 기원하면서 대종상 행사 관계자 여러분께도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건강 상태에 대해 “제 건강을 너무 걱정들 많이 해주시는데, 아주 좋아지고 있다. 새로운 영화로 여러분들 뵙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신인감독상 시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김한민 감독은 “안성기 선배님이 건강을 많이 회복했고 운동도 하고 계시다. 며칠 전 차 한 잔도 마셨다. 다시 영화 현장에서 뵐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9월 안성기는 혈액암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안성기 소속사 아티스트 컴퍼니는 “안성기 배우는 현재 혈액암 치료 중이며 평소에도 관리를 철저히 하시는 만큼 호전되고 있는 상태”라면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회복과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안성기는 1952년생으로 올해 만 70세이다. 1957년 영화 ‘황혼열차’로 데뷔한 안성기는 아역으로 70여편, 성인으로 90여편 등 무려 160여편에 출연해 국민 배우 타이틀을 얻었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