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인천 다세대주택서 불…5살 아들 사망, 아버지는 심정지서 회복

수정: 2022.12.09 18:14

확대보기

인천 한 다세대주택에서 불이 나 30대 아버지와 5살 아들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아들이 숨졌다.

9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4분쯤 인천 계양구 작전동 5층짜리 빌라 5층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30대 남성 A씨와 아들 B(5)군이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B군이 끝내 숨졌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된 뒤 호흡과 맥박을 되찾은 것으로 확인됐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가 문을 열고 들어갔을 당시 A씨는 작은 방에서, B군은 거실에서 각각 발견됐다. 다른 주민 5명도 불길을 피해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인력과 장비를 투입해 19분 만인 오후 3시 13분께 불을 모두 끄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안방이 집중적으로 탄 것으로 확인됐으나 정확한 화재 원인과 발화점 등 구체적인 경위는 감식을 통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동원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