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달콤한 사이언스] 건강하고 싶지만 운동이 싫다면…

수정: 2022.12.09 11:50

게으름뱅이 위한 1분 운동법
일상활동에서 강도높은 1~2분 운동이 도움

확대보기

▲ 강도 높은 1분 운동이 중요하다
펙셀스 제공

건강을 위해서는 규칙적인 신체활동, 즉 운동을 매일 일정 시간 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는 것은 상식이다. 그렇지만 날씨가 추워지면서 가뜩이나 몸을 움직이길 싫어하는 사람들은 운동을 하지 않을 좋은 핑계거리이다. 날이 좋아도, 날이 나빠도 운동하기를 싫어하는 사람도 일상 생활을 하면서 건강을 유지할 수 있는 소위 ‘게으름뱅이를 위한 운동법’에 대한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와 주목받고 있다.

호주 시드니대 보건의학부, 영국 글래스고대 심혈관·대사건강학부, 옥스포드대 공중보건학과, 런던대(UCL) 스포츠과학연구소, 덴마크 남덴마크대 스포츠과학부, 캐나다 맥매스터대 공동 연구팀은 일상적인 일을 하면서도 1~2분 동안 숨이 차도록 움직이는 것만으로도 심혈관 질환에 의한 조기 사망 위험을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연구 결과는 의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메디슨’ 12월 9일자에 실렸다.

연구팀은 건강 관련 빅데이터인 영국 바이오뱅크 참여자 중 여가 시간에 따로 운동을 하지 않는다고 보고한 2만 5241명의 웨어러블 가속도계 데이터를 분석했다. 분석 대상자들의 평균 연령은 61.8세이며 6.9년 동안의 데이터를 추적 조사했다.

분석 결과 연구팀이 ‘활발한 간헐적 신체활동’(VILPA)이라고 이름 붙인 활동을 한 사람들은 암과 심혈관 관련 사망 위험이 상당히 감소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VILPA는 따로 운동 시간을 내는 것이 아니라 버스나 대중교통을 잡기 위해 달리거나 빠른 걸음으로 심부름을 가거나 아이들과 에너지 넘치는 게임을 하는 등 일상 생활 중에서 1~2분 이내로 심장 박동이 빠르게 오르도록 하는 것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VILPA를 하루에 3~4회 정도, 1회당 1분으로 잡을 때 하루 3~4분 정도만 심박수를 올리는 활동을 하면 암 사망 위험이 운동을 전혀 하지 않는 사람보다 38~40% 감소하고 심혈관 질환 사망 위험은 48~49% 줄어든다. VILPA를 하루 11번까지 한다면 심혈관 질환 관련 사망위험은 65% 감소하고 암 관련 사망위험은 49%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를 이끈 호주 시드니대 엠마누엘 스타마타키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일상 생활의 일부로 행해지는 부수적 활동 강도를 짧은 시간에 순간적으로 높임으로써 고강도의 인터벌 트레이닝과 유사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유용하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