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전체메뉴

울산서 탈출한 곰 3마리 ‘사살’…주인 부부 숨진 채 발견

수정: 2022.12.09 10:43

확대보기

▲ 곰 자료사진(본 기사와 관련없음). 아이클릭아트

울산시 울주군의 한 곰 사육 농장에서 곰 3마리가 탈출했다가 사살됐다. 사육장 앞에선 농장을 경영하는 60대 부부가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탈출한 곰의 공격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9일 소방 당국과 경찰에 따르면 8일 오후 9시 37분쯤 “부모님이 몇 시간째 연락되지 않는다”는 딸의 신고가 들어왔다.

소방관들은 엽사 등과 함께 부모님이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울주군 범서읍 한 농장으로 출동했다. 이어 농장 밖에 반달가슴곰 2마리, 농장 안에 1마리가 있는 것을 발견해 오후 11시 33분쯤 3마리 모두 사살했다.

이 과정에서 농장 입구에 농장 경영자이자 신고자 부모인 60대 남녀가 쓰러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 당시 두 사람은 모두 숨진 상태였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난 외상 등을 토대로 곰으로부터 습격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김민지 기자
SNS에서도 언제나 '서울신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유튜브
  • 인스타그램
  • 네이버 채널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